김종철 정의당 대표, 당 소속 장혜영 의원 성추행…당 대표 직위해제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5 14:14: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왼쪽)와 정호진 대변인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당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대표단 회의 결정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에게 성추행을 자행해 대표직에서 직위해제 됐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는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같이 밝혔다.

배 부대표는 “오늘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드리게 됐다. 지난 15일 발생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며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이라고 말했다.

배 부대표는 이어 “저는 당 젠더인권본부장으로 피해자의 요청을 받은 1월 18일부터 일주일간 이 사건을 비공개로 조사했고, 오늘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최초 보고했다”며 “다른 누구도 아닌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됐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성추행 사건 경위에 대해, 배 부대표는 “김종철 대표는 지난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당 소속 의원인 장혜영 의원과 당무상 면담을 위해 식사 자리를 가졌는데, 면담은 순조롭게 진행됐으나 면담 종료 후 나오는 길에 김 대표가 장 의원에게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피해자인 장 의원은 고심 끝에 18일 젠더인권본부장인 저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그 이후 수차례에 걸친 피해자-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라며 “가해자인 김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추가 조사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당 당규 제7호 제21조의 선출직 당직자 징계절차 특혜 조항에는 대표단 회의의 권한으로 ‘징계사유가 인정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징계사유의 중대성으로 인하여 긴급히 직무를 정지시켜야 할 필요성이 인정되는 경우, 징계 의결 시까지 잠정적으로 당직의 직위를 해제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이에 오늘 열린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서는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규위원회에 (김 대표에 대한)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를 했다”고 설명했다.

배 부대표는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안을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겠다. 가해자는 무관용 원칙으로 가장 높은 수준의 엄중한 처리지침을 갖고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향후 2차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해 나갈 것이며, 피해자 책임론과 가해자 동정론과 같은 2차 피해 발생 시 그 누구라도 엄격하게 책임을 묻고 징계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배 부대표는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던 정당의 대표에 의해 자행된 성추행 사건인데,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여러분과 국민여러분께 치명적인 상처가 생겼다. 진심으로 깊이 사과 드린다.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당 차원에서 성인지감수성을 견지하고 성실하게 문제해결에 나서겠다”며 “성폭력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성평등 실현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자세를 견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정의당 김종철 대표

 

배 부대표는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대표를 형사 고소할 것이냐’는 물음에 “형사 고소는 하지 않겠다”며 법적 조치는 취하지 않겠다고 했다.

탈당 조치까지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당규위원회에서 결정하는 것이지 대표단 결정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피해자인 장혜영의 실명한 공개한데 대해선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했다”며 “장 의원이 결정했고, 그 결정을 존중해서 밝혔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에 대한 김 대표의 개인적 사과 여부와 관련해서는 “바로 이뤄졌고, 충분히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하고 책임을 지겠다는 것을 명백하게 말했다”면서 “피해자에게 정확하게 전달됐다”고 말했다.

성추행 당시 김 대표가 음주상태였는지 여부와 관련해선 “그 상황에 대해서는 피해자나 가해자가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제가 아직 확인하지 못해서 그 부분을 말씀 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