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이틀만에 약화...과열종목 재개 후 ‘두고 봐야’

이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1:5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공매도가 재개되고 이틀이 지나자 공매도 거래대금이 감소하고 과열 종목이 크게 줄어드는 등 주가가 안정되는 모양새를 보였다.

지난 3일 공매도가 재개된 당일 과열거래로 하루 공매도 거래가 금지된 종목은 신풍제약, 두산퓨얼셀 등 22개 종목이었다. 그러나 4일 공매도 과열로 지정된 종목은 차바이오텍, 주성엔지니어링 등 2건에 불과했다.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의 공매도 거래대금 또한 지난 3일에는 1조1094억원을 기록했으나 4일에는 8920억원으로 집계돼 19.4%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공매도 거래금액도 공매도 첫날보다 이튿날 21.3% 줄었다.

첫날 과열을 보였던 22개 종목에 대해 공매도 거래 금지가 시행되면서 주가도 안정세를 회복하는 모습이다. 코스피 지수는 4일 전날보다 종가 기준 0.64% 상승했다. 코스닥 시장은 3일 제약·바이오주를 포함한 종목에 공매도가 집중되면서 2.20까지 지수가 하락했으나 다음 날인 4일 전일 대비 0.56% 올랐다.

공매도의 영향으로 하락했던 제약·바이오 주 가운데 셀트리온 계열 3사는 공매도 하루 만에 재상승했다. 또한 배터리 3사 SK이노베이션, 삼성SDI, LG화학은 각각 7.05%, 1.72%, 1.43% 상승했다.

다만 공매도 과열로 인한 거래 금지는 단 하루에 불과해 6일 22개 종목이 한꺼번에 거래가 재개된다. 이에 따라 증시 재하락의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로 전망된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현정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