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인수에 최대 1.6조”…에디슨모터스, 산업은행에 최대 8000억 대출 요청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3 10:30: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쌍용자동차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의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산업은행으로부터 약 8000억원의 대출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지원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2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쌍용차 인수 현황과 계획 등을 발표했다.

강 회장은 “산은에서 에디슨모터스의 회생계획안을 제대로 보고 우리가 기술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 줄 것”이라며 “신용 지원도 아니고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해달라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안될 것이 없다. 국책은행인 산은에 대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동걸 회장이 ‘쌍용차가 살아남을 수 있는 사업계획을 가지고 건전한 마인드의 경영진이 인수하면 함께 지혜를 찾아보자’고 하지 않았나”라며 “그런 진심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강 회장은 이날 쌍용차 인수 자금과 인수 후 자금 조달 계획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자금 3100억원을 1차 유상증자와 SI(재무적 투자자)·FI(전략적 투자자)로부터 조달할 계획이다.

인수 후 운영자금 중 4900억~5300억원은 2차 유상증자와 SI·FI에서, 7000~8000억원은 자산 담보대출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이에 총 인수자금은 1조4800억원에서 1조6200억원으로 추산된다.

강 회장은 “공익 채권과 승계해야 할 채무를 합하면 7000~8000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재 쌍용차의 내연기관차를 모두 전기차화할 생각이다. 2030년에는 매출 10조원의 순이익이 나는 회사로 변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강 회장은 쌍용차 평택공장 이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평택공장을 매각해 새 공장을 설립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며 “이전할 토지 개발과 건물 건립 등 만만한 일이 아니라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장기적으로는 100만대 생산 체계를 갖추기 위해서는 옮겨갈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쌍용차 평택공장의 폐쇄된 2라인에 전기차 생산 시설을 구축해서 생산할 것”이라며 “에디슨모터스의 함양공장은 드론·전기선박·고급버스 등을, 군산공장은 전기버스·전기 트럭을 생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의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필요하지 않다”고 했다. 강 회장은 “쌍용차가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한다고 살아날 수 있는 회사가 아니다. 지금도 생산직군이 50%씩, 관리직군이 30%씩 돌아가며 순환 근무 중”이라며 “흑자전환을 위해선 연간 30만대 차량을 판매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 구조조정을 필요치 않다”고 강조했다.

쌍용차 인수 후 운영 계획에 대해 강 회장은 “현대적인 디자인을 갖추고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의 기술력을 결합해 성능 좋고 가격이 합리적인 차를 앞세워 쌍용차 정상화를 일궈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400억원이면 괜찮다”는 쌍용차…車업계 시각은 우려2020.04.13
‘경영난’ 쌍용차에 관심갖는 중국 지리차…‘먹튀’ 악몽 되살아나나?2020.06.21
수출 위기 쌍용차, 비대면 채널 강화2020.08.28
안팎으로 대출압박 쌍용차, 법원에 회생절차 신청2020.12.21
‘마힌드라 튀튀’에 쌍용차 ‘최후의 P플랜’ 배수진2021.01.28
쌍용차, 마힌드라 고춧가루에 HAAH와 ‘P플랜 조건부 합의’하나2021.01.29
쌍용차 문제 팔 걷은 이재명, 협력기업 유동성 위기 극복 50억 특례보증 추진2021.02.18
쌍용차 운명 쥔 HAAH, ‘31일 투자의향서’는 믿을 수 있을까2021.03.29
또 ‘존폐위기’ 기로에 선 쌍용차‥결국 ‘회생절차’ 가나?2021.04.04
차량용 반도체 대란, 현대·쌍용차 등 도미노 ‘셧다운’2021.04.08
쌍용차 노조 “법정관리 책임은 마힌드라와 정부 관리 감독 탓”2021.04.27
쌍용차, 판매감소에도 1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전년 대비 14% 개선2021.05.19
쌍용차, 2년 무급휴직 자구안에도…“매각 순항은 불투명”2021.06.07
쌍용차 노조, 2년 ‘무급휴업’ 자구안 수용…매각 절차 가속화 될 듯2021.06.10
쌍용차, ‘청산가치 더 높다’는 조사보고서에 “전혀 의미 없다” 반박2021.06.29
청산가치 9820억 쌍용차 “LMC 전망치 적용시 계속가치가 청산가치보다 높아”2021.07.01
“주소만 쌍용에 둔 주민협의회 임원들 물러나야”2021.07.23
쌍용차 인수전...‘카디널 원 모터스’, ‘에디스모터스’, ‘SM그룹’ 3파전으로 압축2021.08.01
쌍용차 매각 흥행 제동 걸리나…인수 후보, ‘정보이용료’ 납부 언제?2021.08.05
KCGI, 에디슨모터스·키스톤PE와 손잡고 쌍용차 인수전 참여2021.08.09
쌍용차 인수전 참여 업체 늘어 ‘순풍’…SM그룹·에디슨모터스 2파전 전망2021.08.22
쌍용차 매각, 다음 주 본입찰 마감...SM·에디슨모터스 ‘양강 체제’ 유력2021.09.12
쌍용차 인수전, 유력후보 SM그룹 불참…승기 잡은 에디슨모터스2021.09.15
쌍용차, 이달말 우선협상자 선정…에디슨모터스·이엘비앤티·인디EV ‘3파전’2021.09.23
쌍용차 “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자금 조달 검증 지연”2021.09.28
자금 증빙 미흡에 불안한 최종후보…에디슨모터스 vs 이엘비앤티, 쌍용차 새 주인은?2021.10.19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글로벌 완성차와 경쟁해 이길 것”2021.10.21
키스톤PE, 언론사에 이어 쌍용차 인수 참여...내년 3000억 블라인드펀드 3호 조성2021.10.23
“쌍용차 인수에 최대 1.6조”…에디슨모터스, 산업은행에 최대 8000억 대출 요청2021.10.23
쌍용차 인수 노리는 에디슨모터스 “산은서 대출 받아”…산은 “일방주장 부적절해”2021.10.25
쌍용차-에디슨모터스, 오는 2일 M&A 양해각서 체결2021.11.01
쌍용차 부지 매각 염두에 뒀나…에디슨모터스, 평택 공장부지 용도 변경 요구2021.11.14
쌍용차, 3분기 2만1840대 판매해 영업손실 601억원…전년 대비 331억원 감소2021.11.15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정밀실사 기간 일주일 연장…인수 절차 불투명 우려 지속2021.11.24
이동걸 산은 회장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대출 없이 인수 해야…제3기관 검증”2021.12.01
쌍용차 인수 나선 에디슨모터스…‘자금확보·사업계획 리스크’에 본계약 체결 지연2021.12.04
최태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