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美그린라이트와 CMO 파트너쉽 '맞손'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8:51: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이미지-삼성바이오로직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mRNA 백신 제조사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사 와 손잡고 아프리카 지역 내 COVID-19 mRNA 백신 보급 확대에 나선다. COVID-19 mRNA 백신은 대표적으로 화이자, 모더나를 예로들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사가 개발 중인 COVID-19 mRNA 백신의 후보 물질 원료의약품 위탁생산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상반기 강화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승인을 목표로 현재 인천 송도 공장에 mRNA 백신 원료의약품(DS) 생산 설비를 구축 중이다.

양측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저소득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그린라이트의 COVID-19 mRNA 백신 임상 시험, 상업 생산 및 현지 백신 보급 속도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보건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그린라이트의 비전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글로벌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한 그린라이트의 노력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는 아프리카 내 연구 지역 및 임상파트너를 최종 확정한 후 규제 승인을 거쳐 2022년 1분기 해당 mRNA 백신 후보 물질에 대한 임상시험 1상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한다.

안드레이 자루르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 최고경영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코로나 백신 임상 물질 생산을 협업하게 되어 기쁘다”고 했다.

이어 “우리의 백신 임상은 선진국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는 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12@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얼 기자
  • 최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최얼입니다. 어려운 글이라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