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입찰비리 논란 ‘수면 위’…펠릿 도입 예정가 상향 변경 두고 잡음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08:55: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홍찬영 기자]남동발전의 입찰비리 문제가 수면위로 올랐다. 계약국내산 펠릿 10만톤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예정가격을 변경해 낙찰업체에 22억원을 추가로 얹어준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지난 12일 한전과 발전자회사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김정호 의원에 따르면 남동발전은 올해 7월 ‘국내산 펠릿 10만톤 도입’ 입찰을 진행했다.

그 결과 예정가격이 시중보다 낮아 1차, 2차, 3차 유찰되고 4차 입찰에 예정가격 이하인 삼성물산 (8만톤,24만9800원), 신영이앤피 (2만톤, 24만9700만원) 등 공급사 2개사가 낙찰됐다.


그러나 남동발전은 예정가격을 10%인 27만 4978원/톤에 상향변경하고,낙찰가에 10% 상향해 계약했다. 이로 인해 3차 입찰에서 최저가로 응찰(26만2900원/톤한 업체가 있어 피해를 입었다는 게 김 의원 지적이다.

이와 관련 남동발전은 담당자의 착오로 부가세를 미포함한 예정가격으로 입찰을 진행해 유찰이 발생, 3차 유찰 후에 이를 인지해 4차 낙찰 후 예정가격을 변경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그렇다 하더라도 예정가격은 변경은 국가계약법상 금지돼 있어, 이는 엄연한 위반행위 속한다. 이러한 위법행위로 남동발전은 지불하지 않아도 되는 22억원을 얹어져 준 꼴이 된 격이다.

김정호 의원은 “예정가격을 변경한 위법부당한 계약은 원인 무효이다. 피해기업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다시 경쟁입찰을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