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궐 민심 반영한 대규모 인사교체‥김부겸 총리 등 5개부처 개각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6 17:38: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4·7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이 압승하면서 단행된 대규모 인사교체에서 김부겸 총리 등 5개 부처가 개각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무총리를 포함한 일부 부처 장관과 청와대 참모진을 포괄하는 인적쇄신을 단행했는데 이는 재보궐선거의 민심을 반영한 대규모 인사교체라는 점에서 눈에 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의를 표하면서 이르면 16일 문재인 정부 마지막 개각이 단행될 전망이 나온바 있다. 다만 이번 개각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교체될지 아니면 유임될지 여러 평가가 나왔는데, 경제정책 전반을 책임지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는 남아서 자리를 지키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사에서 가장 주목되는 부분은 비문 인사들이 대거 전진배치 됐다는 점이다.

중도온건 성향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새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고 친문과 각을 세워온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전 의원을 청와대 정무수석에 내정한 점 때문이다.

이는 친문 일변도의 인적구성을 탈피하고 화합을 전면에 내세워 중도층을 끌어안겠다는 메시지로 해석이 가능한 부분이다.

이는 재보궐선거에서 중도층이 여권에 등을 돌리는 평가가 나오면서 국정동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보다 다양한 인적쇄신이 필요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앞선 두 총리가 모두 호남 출신이었던 반면 이번에는 대구·경북(TK) 인사를 전격 발탁한 것 역시 지역통합 의지를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특징은 국정안정에 초점을 맞추면서 남은 기간 국정 운영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번 개각에서는 정치인 출신보다는 관료 출신들을 중용했다. 이는 쇄신인사의 파장이 공직사회의 불안감을 조성하는 데까지 이어진다면 임기말 국정성과를 거두는 데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가 엿보인다.

총리 후보자로 민주당 중진인 김 전 장관을 지명한 것은 역대 대통령들이 임기 말 극심한 당청갈등을 겪으며 국정장악력을 상실했던 점을 염두에 두었을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린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