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때리기 나선 공수처, 尹에겐 호재?...“지지율 상승할 것”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3 12:13: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공수처의 이런 움직임이 윤 전 총장의 대권 행보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윤 전 총장의 혐의는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당시인 지난 2019년 5월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하게 수사 지휘했다는 의혹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혐의를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를 방해했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산공원에서 첫 공식 행보를 시작한 지 하루 만에 공수처 수사가 알려지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윤석열 정치행보 하루 만에 윤석열 죽이기 플랜이 가동됐다” 날 선 반응을 보였다.

한 야당 관계자는 “공수처가 여권 성향 인사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1호 수사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비판받자, 윤 전 총장 수사로 균형을 맞추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공수처의 수사가 윤 전 총장에게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야권 유력 대권주자가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자마자 여권이 즉각 대응에 나서면서 정권과 대립하는 ‘공정’ 이미지만 더 부각됐다는 것.

이와 관련해 신율 명지대 교수는 언론을 통해 “윤 전 총장에 대한 공수처 수사는 대권행보에 전혀 장애물로 작용하지 못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에게 피해자 이미지가 씌워지면서 오히려 지지율이 상승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나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의 공통점은 전형적인 ‘비주류’라는 것”이라며 “비주류는 때리면 때릴수록 세가 커진다는 것은 한국 정치사에서 입증된 공식”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