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EU, '그린딜 정책협의회' 열려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0 22:50:21
  • -
  • +
  • 인쇄
한-EU 제2차 그린딜 협의회
생태복원, 순환경제, 녹색금융 등 분야별 협력 강화
코로나19 및 기후위기 극복 위해 확산 기대

 

 

 

 

환경부는 오늘(2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6동 회의실과 벨기에 브뤼셀 유럽연합 사무소를 화상으로 연결해 ‘한-유럽연합(EU) 그린딜 정책협의회’ 제2차 회의를 열고, 그린뉴딜 협력과 국제무대 공조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우리나라 측은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이, 유럽연합 측은 아스트리드 슈마커(Astrid Schomaker)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환경총국 글로벌 지속가능발전 국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한-유럽연합 그린딜 정책협의회는 올해 6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연합을 그린뉴딜 정책의 중요 동반자(파트너)로 언급한 정상회담의 후속으로 열리는 것이며, 올해 7월에 열린 제1차 정책협의회에서 양측은 그린뉴딜 정책추진 전반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분야별 세부논의를 위한 제2차 회의 개최를 약속한 바 있다.

 

이번 제2차 정책협의회에서 양측은 최근 그린뉴딜 정책의 추진 동향을 공유하고 생태복원, 순환경제, 녹색금융 및 그린뉴딜 국제협력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나라는 그린뉴딜을 ①재정투입, ②민간투자(펀드‧금융), ③법‧제도 개선, ④지역 확산의 4개 축으로 추진 중인 현황을 소개하고, 유럽연합은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조정 및 2050년 탄소중립 등 유럽기후법 제정안 논의와 관련된 최근 동향을 공유했다.

 

또한, 우리나라는 생태복원과 관련하여 그린뉴딜에 포함된 ‘국토 생태계의 녹색 복원’ 방안을 설명했으며, 유럽연합은 올해 5월에 발표한 ‘2030 생물다양성 전략’ 중 특히 보호지역, 생물이동통로, 도시 생태복원 관련 정책을 소개했다.

 

아울러, 내년 우리나라에서 개최하는 제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를 계기로 추진 중인 ’글로벌 그린뉴딜 연대‘ 선언 등 국제무대에서 그린뉴딜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하는 등 다양한 정책 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이번 제2차 정책협의회를 계기로 우리나라와 유럽연합 간 그린뉴딜의 세부 분야별로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양측 간 공조를 통해 코로나19와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그린뉴딜이 국제사회에 확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퍼블릭 / 김정수 기자 kjs@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