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선도사업' 강북·동대문 등 13곳 선정…총 1만3000가구 공급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4 18:33: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강북구 미아역 역세권 개발 위치도와 조감도 (사진=국토교통부)

 

[더퍼블릭=홍찬영 기자]서울 강북구·동대문구 내 13곳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2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경우, 총 1만 2900가구의 신축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14일 ‘2·4 주택공급방안’ 중의 하나인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의 2차 선도사업 후보지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는 사업별로 봤을 때 역세권 사업 8곳과 저층주거지 개발사업 5곳으로 구분된다.

역세권 사업으로는 ▲강북구 미아역 동측 ▲강북구 미아역 서측 ▲미아사거리역 동측 ▲미아사거리역 북측 ▲삼양사거리역 인근 ▲수유역 남측1 ▲수유역 남측2 ▲용두역·청량리역 등이 있다.

정부는 미아가 강북구 중심부에 위치한 주요 역세권인 만큼, 고밀 복합공간 조성을 통해 인근 역세권과 연계를 강화해 지역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용두역 청량리 지역의 경우 용두·청량리역과 GTX 신설로, 교통 중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심형 주거공간 및 복합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저층주거지 개발사업으로는 ▲강북구 옛 수유12구역 ▲강북구 송중동 주민센터 인근 ▲강북구 옛 미아16구역 ▲강북구 삼양역 북측 ▲동대문구 청량리동 주민센터 인근 등이 선정됐다.

정부는 해당 지역을 공공 참여로 인센티브 부여를 통한 고밀 개발로 사업성을 제고하고, 기반시설 정비를 통해 주거 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되면 총 1만 2900가구의 신축주택이 공급된다. 국토부는 이 13곳에 대한 사업효과 분석결과, 용도지역 상향 등으로 기존 재개발사업과 비교해 용적률이 평균 56%포인트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급가구 수도 도시규제완화 및 기반시설 기부채납 완화(15% 이내) 등으로 평균 34%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에도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해 세부 사업계획을 만들고, 주민 설명회 등을 거쳐 토지주 10% 동의를 우선 확보하는 후보지에 대해 7월부터 예정지구로 지정해 신속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