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풍, 2025년까지 보유차량 100% 전기차 및 수소차로 전환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4 17:54: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식’에 비철금속업계서 유일하게 참석
- 협력업체와 직원 차량 전기차 전환 유도 위해 충전비 일부 부담
▲ (주)영풍 이강인 대표(오른쪽)가 14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식’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함께 선언참여 인증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주)영풍이 2025년까지 보유하거나 임차하고 있는 차량 모두를 전기차와 수소차로 전환한다고 14일 밝혔다.

영풍은 이날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환경부 주관의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6개 금융업체 및 20개 제조업체,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 등이 함께 했다. 경북 봉화에서 석포제련소(아연제련)를 운영하고 있는 영풍은 비철금속업계에서는 유일하게 참여했다.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은 민간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무공해 전기차와 수소차로 전환하는 사업으로, 지난달 25일 자동차 렌트·리스업의 무공해차 전환 선언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선언식에 참여한 20개 제조업체는 현재 1만9천여대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355대(1.9%)가 무공해차다. 이들 업체는 올해 내 800여대의 내연기관차를 처분하고 신규 차량 833대를 무공해차로 구매할 계획이다.

또 단계적으로 전기차나 수소차를 2025년까지 1,600대, 2030년까지 5,900대(누적) 구매해 2030년까지 보유차량을 100% 무공해차로 전환한다.

이강인 영풍 대표이사는 “탄소중립은 미래세대를 위해 기업들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반드시 달성해야 할 의무”라며 “2025년까지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차량 모두를 무공해차로 전환하고, 협력업체와 직원들의 차량도 전기차로 전환을 유도하기 위해 충전비용 일부를 부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