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난해 노동자 상담 2만2천 건 진행…해고‧징계 상담 증가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7 18:2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서울시가 지난 해 노동자들의 권익보호와 피해구제를 위해 총 2만 2천여 건의 노동상담을 진행했다. 

 

서울노동권익센터를 비롯한 자치구.권역별 노동자지원센터 18곳에서 진행된 상담은 ‘임금체불’ 관련이 가장 많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해고·징계’, ‘실업급여’ 관련 상담이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상담 22,366건 중 절반 이상은 ▲임금체불(19.3%) 해고‧징계(18.9%) 근로시간 및 휴일‧휴가(17.4%) 등 노동자의 생계와 직결되는 문제였다. 3가지 유형이 전체 상담의 55.6%를 차지했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해고 및 징계’와 ‘실업급여’ 관련 상담이 전년대비 각각 4.7%, 5.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고용이 불안정한 비정규직, 취약노동자이 부당한 해고와 실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체계적인 상담과 빠른 피해구제를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상담자는 일용직, 기간제, 파견‧용역, 일반임시직 등 비정규직 노동자가 58.6%를 차지(정규직 35%, 무기계약직 4.4%)했다. ‘직종’별로는 청소‧경비‧주차관리 등 단순노무직 비율이 27.2%로 가장 높았고, ‘업종’ 역시 청소‧경비‧주차관리 등의 용역업체가 포함된 ‘시설관리업’ 노동자들의 상담이 17.8%로 가장 많았다.

 

고용형태별로 보면, 정규직 노동자는 ‘징계‧해고’(23.6%)상담을 비정규직 노동자는 ‘임금체불’(22%) 상담을 가장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비정규직 비중이 정규직의 2배 이상(정규직 32.5%, 비정규직 66.3%)인 10~20대와 50대 이상(정규직 30.6%, 비정규직 67.5%) 노동자는 ‘임금체불’ 상담이 가장 많았다. 10~20대 임금체불관련 상담은 27.9%였고, 50대 이상은 19.4%다. 30~40대는 징계‧해고 관련 상담비율이 21%로 가장 많았다.

 

‘직장 내 괴롭힘’ 관련 상담은 전체적으로 보며 비중이 높지 않았지만 매년 증가하는 추세였다. 지난 2019년 3%에서 2020년 4.7%로 늘었다. 직종별로는 ‘사무직’과 ‘전문직’이, 업종은 보건업, 시설관리업이 많았다. 또 비정규직(3.7%) 보다는 정규직(7.4%)이 30인 미만 사업장(4.9%) 보다는 30인 이상 사업장(8.2%) 노동자의 상담이 각각 2배 가까이 많았다.

 

월평균 임금은 남성노동자 약 256만원, 여성노동자 약 213만원으로 조사됐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비정규직, 소규모사업장 소속 노동자처럼 고용환경이 안정적이지 않은 분야에서 노동권익 침해를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들이 빠른 시일 안에 피해를 구제받고, 자신의 권리를 찾을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속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 서울특별시]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릿고개 겪는 항공업계…‘감원 칼바람’ 항공사 6곳서 석 달 새 413명 실직2020.05.19
한전KPS, 수백억 손실 막은데 일조한 계약직 직원 해고 논란…국감서 다뤄질까?2020.09.16
[2020국감 pick]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 국감 간다…창업주 둘러싼 정치적 공세 예고2020.10.06
이스타항공, 끝내 대규모 구조조정 스타트 끊다…내일 605명 정리해고2020.10.13
노무법인 이산, 코로나19 부당해고 정확·신속 대응 위한 솔루션 제공2020.11.11
하청 노동자 정리해고 막았다…‘거제형 조선업 고용유지모델’ 첫 결실2020.12.01
인천공항 면세점 대량실직 사태 우려 ‘계속’…대규모 ‘공실’ 급한불만 껐다2021.02.25
7월부터 해고자·노동자도 노조 가입 가능…정당한 노조 활동 가능해질까?2021.05.17
주유소 줄줄이 폐업 상황...수소·전기충전소 전환에 정부 지원 시급2021.06.06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외식업계 “사실상 폐업 수준의 위기”2021.07.09
서울시, 전통시장 판매대 바꾼다…안심판매대 지원사업 시작2021.07.20
서울시, 소비자 피해 최소화한다…소비자보호상담중재센터 연장 운영2021.07.21
서울시·서울문화재단, 30억 원 예술인 지원…온라인 예술활동은 최대 6천만원2021.07.21
서울시, 배달대행업체 불공정계약 합동점검…불공정계약 시정2021.07.22
서울시 '반려인 능력시험' 올해 5천명 확대모집…"강아지부문·고양이부문"2021.07.25
서울시, 친환경 전기택시 3차보급 시작… 330대 최대 1800만원 지원2021.07.26
서울시의회, 전문적 의정활동 뒷받침 할 '열린 의정공간' 설계자 선정2021.07.28
서울시, 저축액에 두 배 받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7000명 확대 모집2021.07.28
서울대공원, 코로나19 극복 취지 '희망의 해바라기 전시회' 개최2021.07.29
서울시, 간호‧보건 등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 조기선발2021.07.30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변화하는 일상"…서울문화재단 제8회 시민청 도시사진전 개최2021.07.31
자영업자 도미노 폐업 현실화…한경연 "자영업자 10명 중 4명 폐업"2021.09.01
LCC, 고용유지지원금 만료 앞두고 '촉각'…대량 실직 우려2021.09.13
코인, 당장 출금할까 거래소 옮길까?…'폐업공지 D-1' (종합)2021.09.17
코인거래소, 오늘까지 신고 못하면 폐업...25일 줄폐업 예상(종합)2021.09.24
‘빅4’ 살아남고 33개 코인거래소 줄폐업…투자 피해 최소화 하려면? (종합)2021.09.27
코로나 4차 대유행 속에서 비자발적 실직자 오히려 24만명 줄어2021.09.29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