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끝뉴스]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 “산재는 노동자 부주의” 실언에…노조 공분 확산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08:48: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22일 산재 청문회에 참석해 질의를 받고 있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홍찬영 기자]최근 열린 산재청문회에서 “산재는 노동자의 부주의로 발생했다”고 발언한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이 논란의 타겟이 됐다.

사망 책임이 노동자에게 있다는 뜻으로 비춰질 수 있는 듯한 이 발언에, 노조 등으로부터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주재로 산재 청문회가 개최됐다. 이날 청문회에는 최근 2년간 산업재해가 많이 발생한 기업의 대표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세부적으로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 ▲우무현 GS건설 대표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 ▲이원우 현대건설 대표 ▲조셉 네이든 쿠팡풀민먼트서비스 대표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부문 대표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 등이 자리에 참석했다.


이 중 현대중공업의 한영석 사장은 질의 과정에서 사고의 원인을 노동자의 부주의 탓으로 돌리는 듯한 실언으로 잡음이 들끓고 있다.

산재 사고 대책을 묻는 박덕흠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 한 대표는 “산업재해 사고가 일어나는 유형을 분석해 보니, 안전하지 않은 작업자의 행동에 의해 잘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대표는 “작업장은 중량물을 취급해 비정상적으로 작업하는 부분이 많이 있다. 저희는 항상 표준 작업에 의한 작업을 유도하는데, 아직 불안전한 행동을 하는 작업자가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청문회를 시작하면서 “중대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에 대해 고인이 되신 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던 것과는 달리 질의응답에서 노동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태도를 보이자, 의원들의 거센 비판이 이어졌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산재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불안전한 행동이라고 하면서 작업자들이 뭘 지키지 않는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아마 중대재해처벌법에서 피해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장철민 의원도 “노동자의 불안전한 행동으로 산재가 발생한다고 대답할 거면 청문회는 왜 해야 하느냐”며 한 대표를 향한 질책을 쏟아냈다.

이에 한영석 사장은 “지적사항을 명심해 불안전한 작업이 일어나지 않도록 표준을 바꾸고 안전한 작업장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5년 연속 사망자 발생…‘헛구호’에 그친 안전경영  


▲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앞에서 현대중공업의 중대재해를 규탄하고 있는 노조 (사진=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은 산재 청문회에 출석한 9개 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5년 연속 사망자를 낸 곳이기도 하다.


현대중공업에서는 ▲2016년 5명 ▲2017년 2명 ▲2018년 3명 ▲2019년 3명 ▲2020년 9월 3명 등 모두 16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특히 지난해 현대중공업은 잇달은 근로자 사망으로 논란이 커지자, 사고 방지를 위한 안전 설비애 16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나섰다.

지난 4일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역시 신년사를 통해 "올해도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는 등 안전 경영 쇄신을 강조했다.

그러나 다음날인 5일, 현대중공업 울산공장 대조립 1부에서 바로 사망사고가 일어났다. 외판 자동용접 작업을 하던 40대 노동자가 2.5t 철판과 받침대 사이에 머리가 끼여 숨진 것이다. 

 

노조측에 따르면 당시 사고현장에는 작업지휘자도 없어 철판이 떨어질 위험이 있음에도 출입금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거액을 투자해 안전 대책을 발표한 지 얼마되지 않아 또 다시 사고가 발생하자 비난의 시각은 더욱 깊어졌다. 1600억원을 투자해 안전 설비에 투입하겠다더니, 이 계획이 과연 실천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다.

이에 따라 노조와의 갈등 역시 격화되고 있다. 사고 이후 노조는 줄곧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중대재해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는 등 집단 행동에 나서고 있다.

또한 산재청문회에서 한 사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공분을 높였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는 지난 23일 소식지를 통해 "청문회에 나온 한영석 사장은 산재 사망은 노동자의 불안전한 행동으로 일어났다며 노동자 탓으로 원인을 돌리고 있다“면서 현대중공업의 심각한 안전불감증에 대한 규탄을 쏟아냈다.

아울러 안전사고 경각심이 커짐에 따라 중대재해법이 지난달 의결된만큼, 현대중공업의 어깨는 더 무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중대재해법은 산재나 사고로 사망자가 나오면 안전조치를 미흡하게 한 사업주나 경영 책임자를 1년 이상 징역이나 10억 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 비롯한 대기업들은 사회적 포커스가 집중되는 만큼, 안전에 더욱 신경써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중대재해법이 의결이 됐는데도 끊이지 않는 산재사고가 끊이지 않고 세심한 법망과 종합 대책이 마련이 절실하다”고 전했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