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文 대통령의 레임덕을 재촉하는가?…국민의힘 “다른 누구도 아닌 여권”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7 13:5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검찰의 수사권을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으로 이관하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속도조절을 주문했느냐를 두고 당‧청간 엇박자가 연출된데 대해, 국민의힘은 26일 “당·청간 주도권 싸움과 여권의 자기정치는 대통령 임기 마지막 해에 나타나는 전형적인 레임덕의 신호”이라고 꼬집었다.

허청회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누가 대통령의 레임덕을 재촉하는가”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허청회 부대변인은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2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개혁과 관련한 속도조절을 당부했다고 밝혔는데, 유영민 실장의 말이 맞다면 ‘검찰개혁 시즌2’를 강행 중인 여당은 대통령 메시지와 반대되는 목소리를 낸 셈이 된다”며 “국민이 레임덕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대목”이라고 했다.

허 부대변인은 이어 “국회 운영위원장인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속도조절’이라는 워딩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서둘러 수습했지만, 유 실장은 속도조절 의미의 표현이라고 거듭 확인했다”며 “유 실장은 회의 말미에 혼선을 수습하고자 했으나 당‧청간 균열은 이미 그대로 노출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박범계 장관이 ‘저는 법무부 장관이지만 기본적으로 여당 국회의원이다. 당론이 모아지면 따르겠다’고 발언한 것도 레임덕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대통령 의중을 헤아려야 할 법무 참모가 여당을 앞세운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허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권도 역대 정권과 마찬가지로 여권 내부에서부터 레임덕이 시작되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며 “여권은 다른 누구도 아닌 자신들의 대통령 레임덕을 가속화시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레임덕을 늦추고 싶다면 이쯤에서 볼썽사나운 권력다툼을 멈추고 민생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