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KBO 타이틀 스폰서 계약 2023년까지 연장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6:16: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한은행 제공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신한은행은 KBO와 스폰서 후원계약을 연장했다.

30일 신한은행은 KBO와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후원 계약을 2023년까지 연장하는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신한은행과 KBO는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체결하고 야구 특화 플랫폼 개발, 언택트 응원 사진 콘테스트, 메타버스 응원전 등을 선보였다.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리그 공식 타이틀 사용 권리를 갖는다.

신한은행은 타이틀 스폰서 체결 이후 관련 상품인 '신한 KBO리그 예・적금'을 매년 출시하고 있다. 또한 신한 쏠(SOL) 어플리케이션에 ‘쏠야구’를 신설해 ▲쏠 퀴즈 ▲월간MVP 및 올스타 팬투표 ▲메타버스 언택트 팬미팅 등의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은 "지난 4년간의 스폰서십을 통해 ‘야구는 신한은행’이라는 키워드가 새겨졌다"며 "내년에도 KBO리그의 발전과 흥행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여 가장 모범적인 스포츠 스폰서십 사례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KBO 정지택 총재는 “코로나19가 계속해서 우리 야구계를 힘들게 하는 상황에, 신한은행과의 계약 연장은 리그 전체에 큰 힘이 될 것이다”라며 “KBO와 신한은행이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나아가는 동반자로서 야구팬과 은행 고객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꾸려가겠다”라고 전했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