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지포인트 피해자 잔여 할부금 안 내도 된다"...금감원 할부항변권 인정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2 16:00: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대규모 환불 논란이 일었던 '머지포인트 사태' 피해자들 중 할부로 결제한 이들이 남은 할부금을 납부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금융당국의 판단이 나왔다.

2일 금융감독원 분쟁조정국은 머지포인트 피해자들의 할부 항변권이 인정된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은 어제(1일) 피해자들에게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할부 항변권은 신용카드 소지자가 3개월 이상 할부로 20만 원 이상을 결제했으나 가맹점이 폐업하거나 정당한 해지 요구를 거절하는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용카드사에 잔여 할부금을 지급하지 않을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이로써 최대 576명의 민원신청인이 남은 할부금(최대 2억 3,000만 원 규모)을 내지 않아도 되며, 1인당으로 환산하면 약 40만 원꼴이다.

앞서 머지포인트 할부 구매자들은 머지포인트 사용이 가능한 제휴업체가 대폭 줄어들자 할부금을 낼 수 없다고 주장하며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8월 대규모 환불사태로 논란을 일으킨 머지플러스는 2019년 1월 서비스를 시작해, 이후 편의점, 대형마트, 외식체인점에서 현금처럼 결제가 가능한 포인트를 2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해 고객을 끌어모았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후후앤컴퍼니, IBK기업은행과 함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한다2021.10.12
[2021년 국정감사] IBK기업은행, 하청 콜센터와 부당 계약… '노사분규시 계약해지'2021.10.17
[2021년 국정감사] 기업은행, 중기 대출도 '꺾기 대출' 의심 사례 최다2021.10.17
중기중앙회 ‘권칠승 중기부 장관 초청 경기 中企人 간담회’ 진행2021.10.20
중기중앙회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초청 간담회’ 열어2021.11.25
중기중앙회 "공정거래법상 과징금 부과, 기업규모별 차등 적용해야"2021.11.30
서울시, 취학통지서 온라인 제출 서비스 실시2021.12.01
KTB證, 기업신용등급 '안정'에서 '긍정'으로 상향 조정2021.12.01
올해 1순위 청약통장 역대 최다…수도권 쏠림 현상 심화2021.12.02
'대선 D-100' 기업은행·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장 인사 변수 가능성은?2021.12.02
예스코홀딩스, '회계처리기준 위반' 과징금 처분2021.12.02
오세훈, 서울시립병원 등 6곳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2021.12.02
카카오페이, 디지털 손보사 금융위에 본인가 신청…내년 초 출범 목표2021.12.02
"머지포인트 피해자 잔여 할부금 안 내도 된다"...금감원 할부항변권 인정2021.12.02
서울시, 미세먼지 무단 배출사업장 79개소 고발2021.12.02
중기중앙회, '환경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 개최..."탄소중립 대응 지원정책 요청"2021.12.02
'위드코로나' 중단, 소상공인들 "방역패스에 매출 타격, 손실보상 있어야"2021.12.05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