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윤석열 변신‥‘윤석열 사단’ 보직 제외 가능성 커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16:14: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의 검찰 인사·직제개편안 협의가 마무리되면서 검사장급 인사가 조만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4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 총장과 추가 협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러지는 않아도 될 듯싶다”며 사실상 협의 절차가 마무리됐음을 시사했다.

협의를 통해 인사안에 대한 이견을 좁혔냐는 질의에는 “이견을 좁히는 절차가 아니라 의견 청취 절차”라고 답했다.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전날 오후 4시부터 약 2시간 인사 협의를 했으나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후 약 2시간 반 동안 예정에 없던 만찬 회동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주로 김 총장이 검찰 인사·직제개편안에 대한 의견을 전달하고 박 장관은 이를 경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인사의 핵심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활동을 본격화하면서 윤석열 사단 등에 대한 거취 문제로 볼 수 있다.

특히 전국 최대 규모의 수사 인력을 이끄는 서울중앙지검장 인사다. 특히 여기에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과 관련해 기소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거취 문제도 엮여 있다.

차기 대권 후보로 주목을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들의 거취도 큰 관심이 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사실상 정치 활동을 본격화한 만큼 법무부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 ‘윤석열 사단’ 검사들을 주요 보직에서 제외하기로 방침을 정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4일 <한국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 대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인으로 변신하고 있는 만큼 윤 전 총장의 측근들은 검찰의 중요 보직에서 전면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국일보>가 여권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의 정계 진출이 기정사실화한 데다, 대선 출마설까지 나오는데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찰 주요 보직에 어떻게 ‘윤석열 사단’ 검사들을 앉히겠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는 보복 인사 보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만큼 검찰의 중립성을 위한 조치라고 보도했다.

한편 현 정권과 윤 전 총장이 갈등 관계로 바뀐 이후, 지방 한직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한 한동훈 검사장, 박찬호 검사장, 이두봉 검사장 등의 ‘복권’은 사실상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