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인턴 사업 채용...기업중 44%가 뽑는다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1 16:24: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임준 기자] 금년 하반기 인턴 채용이 늘어날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10곳 중 4곳 이상의 기업이 인턴 채용을 준비하고 있어 작년 동기간에 비해 11% 증가된 44%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16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인턴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 44%는 올해 하반기 인턴 채용을 계획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하반기에 인턴을 채용이 전체 기업의 32.9%인데 비해, 올해는 11.1%p 증가한 셈이다.

하반기 인턴채용 계획 이유에 대해서는 기업 77%가 복수응답을 통해 '부족한 인력을 보충하기 위해서'라고 응답했다.

이어 ▲업무 지원 인력의 필요(32.8%) ▲사업 확장 계획(14.8%) ▲ 사전 검증 후 채용하기 위해서(13.1%) 순으로 많았다.

채용 예정 인원 평균은 3명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채용 인원이 지난해보다 '늘었다'는 응답은 43.7%, '줄었다'는 4.9%로 나타났다.

이중 관심사는 인턴 채용의 고용 형태에 관한 조사였다.

인턴 채용 형태로는 '정규직 전환형' 채용이 65.6%를 차지했다. 정규직 전환형, 기간제 체험형 모두 채용하겠다는 기업은 24%였다.

정규직 전환형 인턴을 채용하는 기업들(164개사)이 계획 중인 정규직 전환 비율은 평균 35%로 집계됐다.

기간제 체험형을 뽑는 기업(63곳)들도 인턴 수료자들에 대해서는 추후 입사 지원시 서류전형이나 1차 면접전형 면제 등 특전을 제공하겠다는 곳이 많았다.

채용 인턴의 주요 직무를 살펴보면 주로 ▲'영업·영업관리'(19.7%, 복수응답) ▲'제조·생산'(15.3%), 'IT·정보통신'(15.3%) ▲'연구개발'(14.8%) ▲'서비스'(11.5%) ▲'기획·전략'(10.4%) 등이었다.

인턴들의 근무 기간은 평균 4.8개월로 조사됐으며 인턴 기간 중 지급하는 급여는 평균 월 210만원(세전)이었다.

 

[자료제공 사람인]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