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초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감시체계’ 사업자 선정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6 10:27: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은 방위사업청 주관 신속획득 시범사업인 ‘초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의 최종사업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초 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전장에서의 생생한 영상정보까지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는 첨단 개인 감시체계이다.

2020년 12월부터 향후 1년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육군과 공군에 시범적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2021년부터 진행되는 ‘개인 전장 가시화 체계’ 체계 개발사업으로 확대시킬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초 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국내 최초로 상용 스마트폰을 무기체계에 적용하게 돼, 언제 어디서든 영상 정보를 송·수신할 수 있다.

또한, 개인 헬멧에는 주간 영상 획득용 고해상도 카메라와 야간 영상까지 획득할 수 있는 적외선 열영상 카메라로 구성된 지능형 영상센서가 부착된다. 특히, 한화시스템이 자체 개발한 초소형 지능형 열상엔진 모듈을 적용해 1킬로미터 거리의 사물도 정확히 인식해낼 수 있어, 전장에서도 신속한 감시·정찰 임무 수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육군은 지능형 카메라로 획득한 전장의 음성·데이터·영상 정보를 전투원 및 지휘소로 실시간 공유하며 전시 작전간 전투능력을 극대화시킬 수 있게 된다.

또한, 공군 특수탐색 구조대대에서는 구조작전 지시·응급조치 조언 등 구조작전의 효율을 높일 수 있고, 민간의 재해·재난 구조상황에서도 지휘 계통과 구조사 간 효율적 의사소통을 통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