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국내 최초 비상안전학과 신설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5 14:14: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이 국내 최초로 비상안전학과를 신설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정부에서 600여 명의 비상안전계획관을 운영하고 있으나 대학에는 비상안전계획관 직무와 관련한 학과가 없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국가안보상황에 필요한 비상 분야와 재난관리 분야를 융합한 위기관리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전문지식을 함양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동국대학교 경찰사법대학원 비상안전학과는 군 생활 중 석사학위를 취득함으로서 비상재난안전 분야 전문가로서 잠재역량 평가에 도움을 받고 비상계획관 응시 시 가점을 취득할 수 있다.

동국대학교 경찰사법대학원 최응렬 원장은 “최근 각종 대형재난이 빈번해지면서 사회안전망 구축 등 포괄적 안보가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비상계획관이 존립할 수 있는 학문적 토대를 구축하고 명실상부한 국가비상재난안전 분야 전문가 양성의 산실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2021학년도 전기 신입생 모집은 오는 2월 5일까지이며, 문의사항은 경찰사법대학원 학사운영실에 문의하면 된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daum.net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
  • 최태우 / 금융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최태우 기자입니다. 사실에 근거한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