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중동 국제방산전시회 ‘IDEX 2021’ 참가…K2전차·다목적 무인차량 전시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2 12:27: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은배 기자] 현대로템은 21일(현지시간)부터 오는 25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국립전시센터에서 개최되는 ‘IDEX 2021’ 국제 방산 전시회에 참가한다.

22일 현대로템에 따르면, IDEX(International Defense Exhibition and Conference)는 지난 1993년부터 격년제로 개최되는 중동지역 최대 규모의 육·해·공 통합방산 전시회로 금년도는 전세계 62개국 124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해당 전시회에는 현대로템을 비롯해 국내 15여개의 방산업체가 참가해 주력제품과 기술역량을 알린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서 K2전차를 포함해 지뢰 및 각종 장애물을 제거할 수 있는 장애물개척전차를 소개한다. 아울러 무인·자율주행이 가능한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HR-SHERPA)’도 함께 선보이며 수주 활로를 개척할 복안이다.

특히 현대로템은 중동, 유럽, 아프리카 등 전차 소요가 있는 지역을 중점으로 K2전차 수출을 위한 마케팅 활동에 주력하며, 중동형 K2전차 모형을 전시하고 해당 지역 군 고위 관계자들과 면담을 추진해 기술력을 알린다는 입장이다.

중동형 K2전차는 사막과 등 고온의 환경에서도 운용이 가능하도록 한국의 K2전차를 개량한 차량이다. 엔진의 냉각성능을 향상시키고 고온용 궤도를 적용해 중동의 고온환경에서도 기동성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현대로템은 미래 전장 환경을 대비해 4차 산업기술이 적용된 다목적 무인차량인 HR-셰르파를 선보이고 글로벌 방산업체들과의 무인, 방호 기술 등 핵심 기술에 대한 협업 기회를 모색할 방침이다.

HR-셰르파는 베터리를 이용한 전기구동방식의 다목적 무인차량으로서 화력지원, 감시정찰, 물자후송 등 목적에 따라 각종 계열화가 가능하다. 원격조종 기능과 차량 앞의 병사를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 능력을 보유헀으며 자율주행 기능도 적용됐다.

HR-셰르파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2020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0)’등 주요행사에서 임무수행 및 자율주행 능력을 성공적으로 시연하는 등 품질과 기술력을 검증 받았다는 설명이다. 이를 기반으로 현대로템은 지난해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한 다목적 무인차량 신속시범획득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이 외에 현대로템은 지뢰 및 장애물 제거가 가능한 장애물개척전차와 차량 내부에서 외부 정찰이 가능한 360도 상황인식장치 등 각종 제품들의 성능과 기능을 소개한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 금융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팀과 자동차방산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모든 견해와 입장을 존중합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