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징역형 일등공신은 추미애?…국민의힘 “드루킹 사건 수사 의뢰 민주당이 한 것”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09 11:5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댓글을 이용한 불법 여론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징역 2년을 선고받자 일부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판결’이라며 사법부의 판결을 비판하고 있는데 대해, 국민의힘은 9일 “김경수 지사의 징역형, 민주당은 자숙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허청회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김경수 지사의 2심 재판 결과를 두고 민주당의 적반하장식 억지행태가 점입가경”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허 부대변인은 “황희 의원은 ‘재판부가 선거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고, 윤영찬 의원도 ‘혐의가 비상식적’이라고 주장했으며, 강선우 대변인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고 논평했다”며 “민주당 자신들이 수사를 의뢰해 놓고 왜 사법부에 생태를 쓰는가. 카카오, 국토교통부 2차관처럼 대법관도 들어오라 할 참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허 부대변인은 이어 “2018년 4월 16일 당시 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인터넷 포털사이트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수사 의뢰 역시 민주당이 한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면서 “추 장관은 뒤이어 ‘드루킹 사건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고 규정까지 하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여론조작 세력들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고, 아울러 ‘당 안팎에 숨어있는 민주주의 적들과 단호히 맞서겠다’고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허 부대변인은 “김경수 지사의 목을 조르고 있는 드루킹 사건은 이처럼 민주당이 의지를 가지고 수사를 의뢰하며 시작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화살을 사법부로 돌리는 것은 비겁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에서 여론조작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중대 범죄행위”라며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가 지난 대선에서 민주주의 파괴 행위에 연루됐다는 점만으로도 민주당은 깊이 반성하고 자숙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이제라도 민주당은 공당답게 법원의 판단을 받아들이고 여론조작에 대해 분명하게 사과하길 바란다”며 “국민의힘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와 숨어있는 민주주의 적들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법부는 민주주의 파괴범들이 다시는 정치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어떠한 겁박과 방해에도 굴함 없이 법과 증거에 따라 엄정하게 심판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