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 구입·렌탈 증가 예상되는 가정의 달…공정위·소비자원,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1:58: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은 7일 어버이날 등을 맞아 피해가 예상되는 안마의자와 관련해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노인인구 증가 및 코로나19로 인해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안마의자를 구매하거나 렌탈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으나, 안마의자의 품질 불만이나 계약해지를 둘러싼 소비자피해가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어버이날 등으로 안마의자 구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5월 가정의 달에는 소비자들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는 것.

공정위와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1년 3월까지 접수된 안마의자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44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93건에서 2019년 146건, 2020년 153건, 올해 3월까지 49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피해구제 신청된 441건을 피해유형별로 살펴보면, 작동불량과 소음, 사용자의 체형에 부적합, 안마 강도가 맞지 않음 등의 ‘품질 불만’ 관련이 63.5%(280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계약해제(해지)’ 22.7%(100건), ‘계약불이행’ 5.7%(25건), 사용 중 심한 통증이나 부상을 주장하는 ‘안전 문제’가 3.2%(14건)로 나타났다.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는 렌탈 계약에 비해 ‘품질 불만’ 관련 피해(72.2%)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렌탈 계약의 경우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의 비중(36.3%)이 적지 않았는데, 이는 소비자의 개인적 사정 등으로 계약을 중도 해지할 경우 발생하는 위약금과 운송비 등 반품비용과 관련된 분쟁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안마의자 구매방법이 확인된 267건을 분석한 결과, ‘오프라인 구매’가 47.2%(126건), ‘온라인 구매’가 45.7%(122건)로 비슷한 수준이었고, ‘방문판매’를 통한 구매는 7.1%(19건) 이었다.

온라인 구매의 경우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의 비중이 19.7%로, 오프라인 구매의 8.7% 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와 소비자원은 안마의자 구매·렌탈 계약시 제품을 직접 체험해보고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마의자는 고가의 제품이고 설치가 필요한 만큼 구매·계약 전 매장을 방문해 충분히 체험하고 제품에 원하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는지, 실사용자의 체형에 적합한지, 안마의 강도가 적정한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또 소비자의 사유로 인해 렌탈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상당한 위약금, 운송비 등이 청구될 수 있으므로 계약 전 해지에 관한 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계약서를 잘 챙기고, 구두 약정이나 사은품 등 계약내용이 추가·변경된 경우 계약서에 이를 기재해야 한다.

안마의자를 설치·사용한 이후에는 제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에 해당돼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청약철회 의사가 있을 경우 제품 설치 전에 의사를 표시해야 한다.

구매 후 제품 상태를 꼼꼼히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제품 설치 시 계약한 모델이 맞는지, 손상된 부분은 없는지, 작동 상 문제는 없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사용 중 제품의 하자나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해야 한다.

한편, 피해구제 신청은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 또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번 없이 1372)’를 통해 거래내역, 증빙서류 등을 갖추어 신청할 수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IPO 재도전’ 바디프랜드, 또다시 악재 시름…공정위, 부당광고로 검찰 고발2020.07.15
‘과욕(過慾)’ 바디프랜드 박상현號, IPO 앞두고 제 발등 찍었다…허위광고 다음은 중국산 은폐?2020.08.03
‘상장 삼수생’ 바디프랜드, 올해도 ‘포기’…뿔난 노조, 네 번째 도전에도 변수될까?2020.09.29
휴테크 안마의자, 설 명절 앞두고 경기 하남직영점 8일 그랜드 오픈2021.02.08
또 공정위에 제소된 교촌치킨…기존 점포 인근에 직영점 개설, 가맹사업법 위반 논란2021.04.02
공정위 현장조사까지…GS그룹, 불붙은 ‘일감 몰아주기’ 의혹2021.04.06
bhc, 83억원 배임 혐의 BBQ 윤홍근 회장 고발2021.04.20
임금체불 논란 등 바디프랜드가 자상한 기업?…중기부 “재도전 기업 롤모델, 종합 검토 후 선정”2021.04.29
공정위, 기업결합 신고의무 이행 여부점검..."다른 회사 임원 겸임도 신고해야"2021.04.29
안마의자 구입·렌탈 증가 예상되는 가정의 달…공정위·소비자원,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2021.05.07
공정위, ㈜자동차와사람(카앤피플) 가맹사업법 위반행위 제재…시정명령 및 과징금 300만원 부과2021.05.10
경기도가 불공정행위 신고한 BBQ, 공정위서 과징금 15억 부과2021.05.21
BBQ억대 과징금 공정위 처분…BBQ “공정위 처분 유감, 법적 대응 검토”2021.05.21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