儉, 이재명 성남시장 당시 비서실장 ‘소환조사’‥'웟선 보고라인’ 겨냥하나?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5:3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검찰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중인 가운데 이재명 대선후보의 성남시장 당시 비서실장을 지난 24일 소환했다.

이 대선후보의 성남시장 당시 비서실장 등은 대장동 개발 관련 여러 문건에 ‘협조자’로 서명날인이 돼있어 검찰이 이러한 ‘보고라인’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 24일 오후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전 실장은 2014년 7월 무렵부터 2년 가까이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보좌했다. 특히 대장동 민간업자들이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민관 합동 개발을 진행하던 시기에 비서실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임 전 실장을 상대로 성남시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대장동 사업 과정에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당시 보고나 결재 라인, 도개공에선 누가 주로 보고에 참석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임 전 실장은 ‘대장동·제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 용역비 환수계획 검토 보고’, ‘출자 승인 검토 보고’, ‘개발계획 변경 입안 보고’ 등 여러 문건에 결재자는 아니지만 협조자로 서명 날인하기도 했다.

이들 문건의 최종 결재권자는 이 후보로 돼 있으며,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진상 당시 정책실장 역시 문서에 협조자로 서명 날인했다.

아울러 25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또 2010년 대장동 개발 사업자들에게 부산저축은행의 불법 대출을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시행사 대표 조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부산저축은행 박연호 회장의 인척인 조 씨는 2009∼2010년 대장동 초기 사업자들에 1155억 원의 불법 대출을 알선하고 대가로 10억3000여만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2011년 당시 이 사건을 수사했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들을 기소할 당시 조 씨의 불법 대출 혐의에 대해서는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민주당측에서는 당시 이 사건의 주임 검사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한 ‘봐주기 수사’ 의혹을 주장하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