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과 윤지오의 공통점?…석동현 “한순간 거품 빠지고 사기극으로 결말”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5 11:36: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석동현 변호사 페이스북.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를 두고 과거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증인임을 자처했던 윤지오 씨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검사장 출신인 석동현 변호사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젊은 나이에 세상을 흔드는 대단한 조성은’이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석 변호사는 “조성은, 세상일을 웬만큼 안다 하기엔 나이로나 경력으로나 아직은 한참 젊은 30대 초반의 여성이 상식적으로는 정말 이해하기 힘든 언행으로 세상을 흔들고 있다”며 “그 여성이 세상을 흔드는 것인지, 어이없게도 세상이 그런 사람에 놀아나는 건지는 잠시 접어두자. 하여간 참 대단하고, 심지어 나는 30대 초반 그 시절에 뭐했나하는 생각마저 스쳐간다”고 했다.

석 변호사는 이어 “공직자도 아니고(설사 공직자라 해도 그렇지만), 무슨 버젓한 직업이 있는 것도 아니면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공관을 드나들고, 친하게 식사를 나누고, 자신의 제보로 촉발된 고발 사주 의혹을 온 언론이 도배질하는 상황에서 대검찰청 민원부서가 아니라 감찰부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당차게 ‘딜’을 했다”고 지적했다.

조 씨는 지난 2월 전직 국회의원들과 함께 박지원 국정원장 공관에 초대돼 만찬을 한데 이어, 지난 8월 11일에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8층에서 박 원장과 식사를 함께 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아가 고발 사주 의혹 제보 직후에는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게 직접 전화해 증거자료가 될 자신의 휴대전화 등을 제출하는 대신 공익신고를 받아들여 줄 것을 요구하는 딜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석 변호사는 “그래놓고도 기자들에게 자기는 제보자도, 공익신고자도 아니라면서 단 하루 만에 드러날 새빨간 거짓말을 태연하게 했다”고 꼬집었다.

조 씨는 당초 제보자로 지목됐을 때 그를 취재하던 언론에 ‘나는 제보자가 아니다’, ‘공익신고자가 아니다’라는 취지의 주장을 고수했다. 그러다 ‘제보자나 공익신고자인지 대답할 수 없다’며 한 발 물러섰다가, 결국 지난 10일 자신이 제보자라 시인했다. 결과적으로 조 씨는 국민들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셈이다.

석 변호사는 또 “자기 이름을 말한 적도 없는 대선 유력후보와 국회의원에 대해선 자기를 망신주었다고 고소하겠다며 큰소리를 치고, 자기로 인해 벌어진 고발사주 소동에 대해 당사자인 대선후보가 당연하게 반박 회견을 한 것을 가지고 자기를 위협한 것이라 몰아간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와 같은 당 김웅 의원은 조 씨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음에도 조 씨는 두 사람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고, 윤석열 후보가 반박 기자회견을 한데 대해서도 위협, 위압적인 태도라고 주장했다.

석 변호사는 “이제는 그 젊은 여성이 국정원장과 언제 어떻게 만났는지를 놓고 정치권과 온 언론이 도배질을 하고 있는데, 여기 어디에 상식에 맞고 정상적인 구석이 있나”라며 “미래의 새 대통령을 뽑는 대한민국의 오늘에 조성은의 이런 비정상적인 행각에 왜 온 국민들이 시비논쟁을 하고 지켜봐야 하나”라고 따져 물었다.

석 변호사는 그러면서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증인임을 자처했던 윤지오 씨를 거론했다.

석 변호사는 “3년 전 윤지오라는 비슷한 연령의 여성이 한바탕 회오리를 치고 간적이 있었다”며 “대통령 특별지시로 10년전 장자연 사건이 재거론이 될 때, 최초 사건 때는 존재도 없던 윤지오가 갑자기 증인으로 나타나자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안민석)이 의인으로 띄워주고, 많은 언론이 그 여성의 혀에 놀아났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러다가 한순간 거품이 빠지고 사기극으로 결말이 났던 것은 아직도 생생하다”며 “사건 내용은 다르지만 두 사람이 나이도 비슷하고 황당한 언행에도 민주당 의원들이 정치적 이용가치 때문인지 앞 다퉈 띄워주는 것도 비슷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말도 그럴지는 두고 볼일이다”라고 덧붙였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심층분석]'변곡점 맞은 고발 사주 의혹' 박지원 등장…‘공익→공작’ 변곡점 되나?2021.09.11
조성은, '대검 한동수 부장과 딜 해서 공익신고자 신분 얻었다'...네티즌들, '제2의 윤지오 나타났다'2021.09.12
윤석열 측 “조성은, 박지원의 수양 딸…정치 공작 파헤쳐야”2021.09.12
조성은 ‘우리 원장님 원했던 날짜’ 발언에, 이준석 “왜 국정원장이 원하는 날짜가 나오나?”2021.09.13
조성은, 박지원과 상의 했다고 사실상 자백‥‘박지원 게이트’ 로 확전 양상2021.09.13
김재원의 의미심장한 글 “조성은, 직원 봉급도 못주는 분이 고급 주택에 마세라티…뭔가 느낌이 확 오는 듯”2021.09.13
조성은, 11일 박지원 식사 전후로 ‘텔레그램 대화방’ 11장 캡처..."10일과 12일에 휴대폰에서 캡처된 메시지들 언론 공개"2021.09.13
권성동 “고발 사주? 박지원에 의한 정치공작 사주…조성은‧朴, 지난 8일에도 만났다는 제보 있어”2021.09.13
박지원, 조성은에 국정원 대외비 유출?…하태경 “朴 비공개 발언 조성은 페북에”2021.09.14
조성은씨, ‘말 바꾸기’에 의혹‥메신저 공격 vs 불신자초 ‘엇갈려’2021.09.14
조성은과 윤지오의 공통점?…석동현 “한순간 거품 빠지고 사기극으로 결말”2021.09.15
박지원 ‘겁박’ 정면으로 받아친 윤석열…코너에 몰린 국정원장? 조수진 “급하긴 급한 모양”2021.09.15
조성은, 직원 월급도 못주는데 회사돈으로 벤츠?‥“임금체불 거짓‥법적조치 취할 것”2021.09.15
한겨레신문 고발장 보도, 윤석열 캠프 “박지원·조성은→대검→한겨레로 이어지는 검·언 유착”2021.09.16
조성은, 고발 사주 의혹 보도 전에도 박지원 국정원장 만났다2021.09.16
조성은씨 리스한 마세라티 자동차, 전 국민의당 ‘대변인’으로 알려져2021.09.18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