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2021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 1위 선정

이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5 11:36: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14일 한국생산성본부 주관 ‘2021년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조사’에서 5년 연속 은행 부문 1위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신한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국내 3대 평가기관의 브랜드 가치 조사에서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신한은행은 올해 3월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주관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은행 부문 6년 연속 1위, 7월 한국표준협회 주관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에서 은행 부문 8년 연속 1위에 이어 이번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에서도 1위에 올라 5년 연속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또한 미래 금융공간 ‘디지로그 브랜치’와 비대면 종합 상담을 위한 ‘디지털 영업부’ 등 고객 중심의 디지털 전환 추진 및 국내 시중은행 최초 ‘적도원칙’ 가입과 적극적인 ‘탈석탄 금융’ 참여 등 ESG 경영 실천을 인정받아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 은행 부문에서 5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모든 기업의 브랜드 가치는 고객과 사회와의 공감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며 고객과 함께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올해 하반기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한 ‘음식 주문 중개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해당 사업을 통해 배달 수수료를 공공앱 수준으로 낮추고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소상공인과 라이더를 위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현정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