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에 이어 CJ대한통운도 택배요금 인상 결정…기업고객 기준 ‘250~300원’ 오른다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6 14:1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업계 1위를 달리고 있는 CJ대한통운도 기업고객에 대한 계약단가를 250원 인상하기로 했다. 앞서 이달 초 롯데글로벌로지스가 택배요금을 인상하겠다고 밝힌 이후 택배사들이 비용을 줄인상하고 있다. S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최근 각 대리점에 배포한 새로운 운임표에서 소형(세변의 합 80cm·2kg 이하) 상품 계약단가가 기존 1600원에서 1850원으로 250원 인상하는 등 구간별 인상이 이뤄졌다. 다만, 개인고객의 한해서는 택배운임을 인상하지 않았다.

롯데글로벌로지스 역시 지난 15일부터 온라인쇼핑몰 등 기업고객을 상대로 택배운임을 인상했다. 따라서 1750원이었던 소형 택배가가 1900원으로 인상됐다. 롯데택배의 택배 운임은 규겍에 따라 150원에서 최대 2100원까지 인상됐다.

한진택배는 아직 택배 운임 인상을 공식화하지는 않았다. 다만, 다른 택배사들이 가격을 인상하자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택배3사의 소형 기준 택배비는 모두 1800원으로 상향됐다. 택배기사 관로방지 대책으로 분류인려이 투입되고 분류 자동화 투자가 이뤄짐에 따라서 본사 비용부담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편, CJ대한통운과 롯데로지스틱스, 한진 등은 택배기사 과로 방지를 위해 지난 2월 6000명의 분류인력 투입을 완료했다.

CJ대한통운 4000명, 롯데로지스틱스 1000명, 한진 1000명이다.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a40662@thepublic.kr 

<사진제공 연합뉴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추석 앞두고 물류대란 가시화…택배노조, 21일부터 ‘파업’2020.09.18
정부, 택배기사 과로방지대책 발표…주 5일제 근무 도입2020.11.12
택배기사 과로방지대책, 업계 부정적인 의견 많아…수익 감소 불가피2020.11.17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산재보험 막는 대리점 계약해지”2020.11.22
우체국 소포상자에 손잡이 생긴다…택배 노동자 부담 줄이기 나서2020.11.24
고용부 등 관계부처, '택배산업 불공정 특별제보기간' 합동 운영2020.11.30
택배기사 10명중 9명은 ‘비성수기’도 일일 10시간 이상 근무…과로 사실로2020.12.01
지난해 운수업 매출 152조원 역대 최대 기록…택배 물량 증가 영향2020.12.08
택배업계도 ‘전기차’ 속속 합류‥기사들 지원책 필요2021.01.07
택배사·영업점 갑질 75건 신고…논란의 '분류인력 제보' 단 4건 뿐2021.01.18
정부, 택배산업 불공정 관행 개선키로2021.01.18
설 명절 택배 대란 없을 듯…택배 노사 과로 방지 대책 극적 합의2021.01.21
노웅래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한 택배기사 5명 중 1명은 대필”2021.01.23
정부, 오는 25일부터 '설 성수기 택배 종사자 보호 특별관리기간' 지정 운영2021.01.22
택배업계, 노사합의 6일만에…29일부터 무기한 총 파업 돌입2021.01.28
노조 이어 대리점연합까지 '택배 분류'로 못살겠다…'왕좌' 흔들리는 CJ대한통운2021.02.02
택배업계, 분류인력 6000명 투입했지만…대리점 “합의 무효” 주장2021.02.06
CJ대한통운·쿠팡·롯데 수장들 '산재 청문회'서 고개 숙여…"근무환경 개선하겠다"2021.02.23
2년 연속 적자 롯데손보, ‘경영실적 조작논란’…재무건전성 최하 숨겨야 했나2021.03.17
‘롯데온’ 부진에 고개숙인 롯데쇼핑 강희태 대표…“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충분히 관심”2021.03.23
반격의 롯데, ‘20조원’ 중고시장까지 진출…새로 써내려갈 반전드라마 결말은 과연?2021.03.24
롯데케미칼, ‘직장 내 괴롭힘’ 논란…정규직 전환 빌미로 계약직 직원 괴롭혀2021.03.25
롯데에 이어 CJ대한통운도 택배요금 인상 결정…기업고객 기준 ‘250~300원’ 오른다2021.03.26
몸값 5조 이베이코리아…이마트·롯데·SKT·MBK 4파전 가나2021.04.01
롯데건설, 2021 사회공헌 대상 수상2021.04.10
롯데건설, 층간 소음 저감효과 '벽체지지형 천장 시스템' 개발2021.04.17
日 제품 불매 운동 여파에...롯데아사히주류 2년새 86% '매출 추락'2021.04.19
IPO 호황에서 소외된 ‘롯데’...코로나19 직격탄 “쉽지 않아”2021.04.20
홈앤쇼핑, ‘편의점 택배 서비스’ 로 고객 편의 서비스 확대2021.04.27
롯데렌탈 IPO 사전작업 ‘속도’‥연내 완료될까2021.04.27
롯데유럽홀딩스, 1352억 유동화증권 발행...호텔롯데에 상환2021.04.28
헬로마켓, GS25와 전국 균일가 택배 서비스 제휴...“비대면 안전결제 서비스 강화”2021.04.28
LG에너지솔루션-롯데렌탈, 전기차 BaaS 사업 협력2021.05.01
롯데하이마트, 자사주 매입 추진...주주가치 제고 위함2021.05.09
[추적]“롯데쇼핑 갑질에 회사 ‘공중 분해’…전 대표·임원 다수 연루” 법정 공방 예고2021.05.17
전국택배노동조합, 국토부 합의안 거부...다음주 투쟁 수위 높일 것2021.06.13
택배기사 또 과로에 의한 뇌출혈로 의식불명...주6일 근무에 하루 2시간 수면2021.06.14
택배노조 파업 일주일...배송 대란 가시화2021.06.15
노사갈등에 배송차질 2주 넘어…CJ대한통운, 위례신도시 지역 택배접수 중단2021.07.18
CJ대한통운, 미배송 택배물량 ‘나 몰라라’…“잘 모르겠다” 무책임으로 일관2021.07.27
선다혜 기자
  • 선다혜 / 산업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언제나 객관적인 시선을 유지하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