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헌신적으로 활동하는 사람들이 재난 대응의 미래" 단편 시리즈 공개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1:5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랜드로버 글로벌 본사와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IFRC)이 현지에서 헌신적으로 활동하는 사람들이 재난대응의 미래임을 보여주는 단편 영화 시리즈 중 첫 번째 단편을 공개했다.

총 4부작 중 1부인 ‘지상에서: 인도주의자들의 활약’은 적십자 자원봉사자들과 현지 구호팀이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환경이 더욱 열악해진 이탈리아 빈민가의 취약계층을 위한 구호활동을 펼치는 모습을 고프로(GoPro) 카메라를 이용해 담아냈다.

현지 구호팀은 랜드로버의 차량을 타고 로마의 빈민가에 방문해 노숙인이나 면역력이 약한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 구호품과 식량을 전달하고 의료시설 이동과 심리 상담을 지원했다.

각각의 시리즈는 위험에 노출된 거리에서 생활하는 이탈리아의 노숙인들, 작년 호주 산불 참사 이후 일상을 되찾고자 지역사회를 재건하는 사람들의 모습 등을 집중 조명했다.

IFRC의 페이스북 라이브 페이지에서는 ‘재난대응의 미래: 지역사회가 어떻게 앞장서서 팬데믹을 대처했는가'를 주제로 한 패널 토론도 진행됐다. 지역사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 조치와 여행 금지령을 포함한 주요 제한 조치를 단행하고 각국의 의료인, 보건 종사자, 자원봉사자들은 힘을 모아 돌봄과 치료 등의 구호 활동을 펼쳐왔다.

랜드로버는 각국의 적십자에 267대의 차량을 제공했으며 각 나라에 파견된 지원 차량은 804,672km 이상 주행하며 재난대응 구호활동에 참여했다. 또한, 영국 적십자사의 재난 구제 연합을 통해 국제 사회의 긴급상황을 돕고자 지난 12개월간 총 13회의 대응활동을 지원했다.

IFRC는 코로나19 팬데믹 발생 전 79명 중 1명을 지원했지만 현재는 12명 중 1명 수준으로 재난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십만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해 7,950만 명에게 식량, 물, 위생 관리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고 970만 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왔으며 400만 명의 격리조치를 지원했다. 이와 더불어 도서산간 지역 주민 약 10만 명에게 백신 접종도 실시했다.

한편, 다음 단편 영화 시리즈는 각 5월 19일, 6월 2일, 6월 16일에 공개될 예정이며, 랜드로버 공식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