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 유도하려다 ‘역풍’ 맞는 홍준표…‘조국수홍’ 패러디 봇물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0:04: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국수홍 패러디(온라인커뮤니티)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당내 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듣기에 따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두둔하는 것으로 읽혀질 수 있는 발언을 하면서 ‘역풍’을 맞는 모양새가 연출되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에서 ‘조국수홍(조국수호+홍준표)’이라는 패러디가 잇따라 게재되고 있다.

앞서 홍준표 후보는 지난 16일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당 경선후보 1차 TV토론회에서 “조국 일가에 대해 (윤석열)검찰이 과잉수사를 했다. 조국이 사내답게 ‘내가 다 책임지겠다’고 했으면 가족들은 고생 안 해도 됐을 텐데”라고 말했다.

홍 후보의 이러한 언급에 유승민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건 아니다.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 아닌가. 조국이 아무리 ‘내가 책임진다’고 한들 정경심의 (자녀 입시비리 등의)불법을 어떻게 봐준단 말인가. 조국 일가의 불법과 특권, 반칙, 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 온 가족이 범법자인데 1가구 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이해가 안 된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저도 법은 관용을 베풀어야 한다고 배웠지만 법의 관용은 누가 봐도 딱하고 불쌍한 처지의 약자를 위한 것이지 조국 일가를 위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가 ‘모든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라고도 했다.

하태경 후보는 “조국 교수 페이스북을 공유하고, 같이 두둔하고, 조국 교수와 썸타고 있다. ‘(홍준표 후보는)조국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다’, ‘집요하게 조국 동생 구속하고 심하게 했다’, ‘목표가 조국 퇴진이니까 정치 수사한 거다’ 이런 이야기를 했고, ‘정경심 사랑해’, ‘조국 지켜라’라며 그분들(조 전 장관 지지층)이 좋아하는 이야기를 한 게 놀랍다. 어떻게 이렇게 말씀하실 수 있나. 조국 수사가 잘못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나는 잘못된 걸 보면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 수사가 잘못됐다는 게 아니고 과잉 수사를 했다는 것이다. 모든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밝혔다.

홍 후보의 이 같은 답변에 하 후보는 “개인이 잘못했으면 개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 그게 자유민주사회 헌법적 원칙”이라고 꼬집었다.

이처럼 홍 후보가 조국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과잉수사라 주장한데 대해, 일부 온라인커뮤니티에선 홍 후보를 조롱한 패러디물이 잇따라 게재됐다.

홍 의원과 조 전 장관을 합성한 이미지에 ‘조국수홍, 억울하게 옥에 갇힌 조국 일가. 제가 반드시 지켜내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넣어 비꼬았거나, 2019년 ‘조국수호’ 집회 당시 피켓에 적힌 ‘조국수호’를 ‘조국수홍’으로 바꾼 이미지 등이 게재된 것이다.

‘조국수홍’ 논란이 일자, 홍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 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고집했다.

 

▲ 조국수홍 패러디(온라인커뮤니티)

 

‘조국 일가 과잉수사’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한 발언이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7일자 페이스북에서 “(조국 일가 과잉수사 발언은)홍준표 후보가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해 던진 발언이라고 본다”며 “그 귀한 말씀은 수사가 한참 진행 중일 때 하셨어야지. 그럼 최소한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는 있었겠다. 크게 잘못 판단하신 듯. (윤석열 후보가 경선에 참여한)이 판 자체가 그 사건 때문에 열린 거나 다름없는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당시에 홍준표의 ‘수사철학’은 이랬다. ‘윤석열 잘 한다고 파이팅 외치시던 분”이라며 “보수 쪽 분위기 살펴보니 토론 한번으로 가신 분은 따로 있는 듯”이라고 덧붙였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조기 대선 '날뛰는 테마주'… 금융당국 예의 주시2017.03.16
'대선'에 요동치는 국내 증시… 정책테마주, 위험 불구 투자자 관심 끌어2017.03.28
써니전자, 안철수 대선후보와 무관함 발표… '정치인테마주' 잠잠해질까?2017.03.31
개인투자자, 정치테마주 '기웃기웃'… 평균 손실액 77만원 '주의'2017.04.13
금융당국, 내년 3월까지 테마주·불법 공매도 집중 모니터링2020.10.19
주도주 없는데도 ‘빚투’ 최대치...‘반짝’ 수익 얻으려 대선테마주에 몰려2021.07.21
이준석이 윤석열‧원희룡과 각 세우는 진짜 이유…‘유승민+하태경’ 대권 플랜2021.08.21
홍준표 범 보수권 ‘지지율 20% 돌파’…분석 해보니? '민주당 지지자 28.6%, 열린민주당 37.7%' 역선택2021.08.23
[여론조사]윤석열 전 검찰총장 26.5%, 이재명 24.9%‥역선택 ‘홍준표’ 두각2021.08.26
국민의힘 정홍원 선관위 ‘출범’‥‘역선택 방지’ 실타래 풀까2021.08.27
국민의힘 내홍, 野지지층 35%가 ‘이준석 책임’…‘보수 텃밭’ 대구경북서도 38.1%2021.08.28
범여권 지지층의 ‘역선택’ 전략…달콤한 유혹에 빠진 유승민‧홍준표2021.08.30
홍준표는 아니라지만…여론조사 뜯어보니, ‘역선택’ 정황 역력2021.09.01
국민의힘 ‘역선택’ 난항‥도입 유무에 따라 尹, 홍준표 ‘판세’ 갈리나2021.09.02
[여론조사]윤석열‧홍준표, 야당 1, 2위 이재명, 이낙연과 겨뤄도 ‘이긴다’2021.09.07
홍준표 ‘바람’ 심상치 않다‥與, 尹 보다 부담스럽다?2021.09.10
조성은 ‘우리 원장님 원했던 날짜’ 발언에, 이준석 “왜 국정원장이 원하는 날짜가 나오나?”2021.09.13
김재원의 의미심장한 글 “조성은, 직원 봉급도 못주는 분이 고급 주택에 마세라티…뭔가 느낌이 확 오는 듯”2021.09.13
조성은, 11일 박지원 식사 전후로 ‘텔레그램 대화방’ 11장 캡처..."10일과 12일에 휴대폰에서 캡처된 메시지들 언론 공개"2021.09.13
권성동 “고발 사주? 박지원에 의한 정치공작 사주…조성은‧朴, 지난 8일에도 만났다는 제보 있어”2021.09.13
박지원‧조성은 식사자리 ‘동석자’ 여부 논란…당사자‧홍준표 강력 부인2021.09.14
윤석열 vs 홍준표 ‘양강구도’‥윤석열 대세론 vs 무야홍 ‘맞불’2021.09.16
‘역선택’ 유도하려다 ‘역풍’ 맞는 홍준표…‘조국수홍’ 패러디 봇물2021.09.17
홍준표, “조국 수사 과했다” 평가에 하태경 “조국 교수와 썸타냐” 역공2021.09.17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 이재명 지사 ‘변호인’도 맡고 ‘화천대유’ 자문변호사 ‘활동’2021.09.17
[추석특집] ‘윤석열의 입’ 윤희석 대변인, “이낙연과 붙는 게 더 어려워…이재명 나오길 바란다”2021.09.18
[포토뉴스] 경남으로 간 윤석열 “진주시민 여러분 반갑습니다”2021.09.18
[포토뉴스]마산어시장 찾은 윤석열…시민들 ‘정권교체 윤석열’ 환호에 두 손 번쩍 들고 화답!2021.09.19
김영환 “조국수홍과 화천대유는 민주당 집권연장 쌍생아”2021.09.19
‘조국수홍’ 홍준표가 진짜 불편한 이유?2021.09.19
이재명에 ‘무죄’ 의견 냈던 권순일, 대장동·화천대유 몰랐다?…고문료 월 2000만원2021.09.19
이재명과 관련된 화천대유 법조인 고문들…화천대유 소유주와 관련된 사람들, 4000억원 벌어들여2021.09.19
윤석열 “내 집 마련 가능한 나라 만들 것”2021.09.19
윤석열 선거운동, 추미애가 다하나?…秋에게 술 한 잔 사야하는 尹2021.09.19
[포토뉴스] 서울역 방문한 윤석열...국민께 명절 인사 “훈훈한 한가위 되세요”2021.09.19
이재명 “대장동 개발 1원도 받은 적 없다”…이준석 “이런 논리면 박근혜도”2021.09.20
'윤석열주 급등·홍준표주 급락' 한마디에 급등락…‘대선 테마주 투자 주의’2021.09.20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