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코로나 4차 파급 영향 불가피·대출상환 유예 다음달 발표"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2 09:54: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정부는 코로나19 4차 확산 영향이 실물지표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번 달부터 코로나19 4차 확산의 실물지표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홍 부총리는 "아직 실물지표 영향은 제한적인 모습 속에 어렵게 회복 흐름을 이어가는 양상"이라면서“다만 8월부터는 4차 확산의 파급 영향이 일정 부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기본적으로 방역 강화 기조 하에 '충격 최소화 및 회복세 견지'에 긴장감을 갖고 엄중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도 이날 1∼10일 수출이 46.4% 증가했고, 지난달 취업자 수 54만2000명 증가, 카드매출액 전년 동기대비 7.9% 증가하는 등 지표로 미뤄봤을 때 아직 경기 회복이 상승세인 점을 짚었다.

소상공인과 관련해 홍 부총리는 "신속한 지원이 절실한 만큼 희망회복자금·국민지원금이 다음달 말까지 90% 지급되도록 하고 6조원 규모 긴급자금도 이달 중 신속 공급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세금과 관련해도 "종합소득세·부가세 납부 연장 등 세정 지원, 사회보험료 유예 연장, 공과금 납부 유예 지원 등에 대해서도 이달 중 검토를 완료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8월부터 4차 확산의 파급 영향이 일정 부분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지는 만큼 방역 강화 기조하에 충격 최소화 및 회복세 견지에 긴장감을 갖고 엄중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대출 보증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 연장 여부도 9월 중 검토해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