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제헌절을 다른 국경일과 마찬가지로 법정공휴일로 지정하라”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9 09:32: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거리 4단계 격상으로 제73주년 제헌절 경축식이 사상 처음으로 사전 제작된 영상으로 대체되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경축사를 통해 민생안정과 코로나 극복 경제특위 출범 등을 통해 경제활성화에 앞장서 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는 지난 17일 제72주년 제헌절을 맞아 “1년에 단 하루라도 우리 공동체의 가치가 무엇인지,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이 무엇인지 반추해보기 위해서라도 제헌절을 다른 국경일과 마찬가지로 법정공휴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기총은 이날 김현성 변호사(한기총 임시대표회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와 같이 밝히면서 “삼일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등 다른 국경일에 비해 그 중요성이 결코 적지 않다”고 했다.

김현성 변호사 “제72주년 제헌절을 기념하며, 새삼 헌법정신을 되새겨본다. 1948년 7월 17일 대한민국 헌법이 공포된 이후, 9차에 걸쳐 헌법이 개정되는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민의 기본권 보장, 권력분립 등 헌법가치와 헌법정신을 면면히 이어오고 있음을 한기총은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요즘 사회곳곳에서 헌법정신이 무색해지는 상황이 심심찮게 야기되고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델타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4차 대유행으로 번지고 있다. 이에 정부당국은 방역단계를 최고 수위로 높이면서 교회의 예배를 비롯한 모든 종교행사 일체를 획일적으로 비대면 형식으로 제한했다”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관한 권리는 헌법상 보장된 기본권으로 매우 중요한다. 이를 위해 국가가 행하는 방역조치 역시 매우 중요하다. 다만, 예배의 자유 등 종교행사의 자유 역시 헌법상 종교의 자유, 집회의 자유에 해당하는 정신적 자유, 표현의 자유로서 헌법상 보장된 중요한 기본권”이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매우 중요한 두 개의 기본권이 상호 충돌하는 경우에는 일방적으로 종교의 자유인 예배 및 종교행사의 자유만을 희생할 것이 아니라, 양 기본권이 최대한 보장될 수 있는 조화로운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라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예배를 비롯한 종교행사와 관련하여 합리적이고 조화로운 방역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최근에 발의된 차별금지법안도 논란을 빚고 있다. 이 법이 과연 약자에 대한 차별을 금지함으로써 인권신장에 기여하는 법인지 아니면 더 많은 국민을 차별의 희생자로 만드는 반인권적 법인지, 헌법상 평등권과 평등의 원칙에 부합하는 법인지 아니면 오히려 역차별을 조장하는 법인지 국회는 우리 헌법에 내재된 헌법가치와 헌법정신에 입각하여 꼼꼼하게 살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헌절은 1949년 10월 1일을 기해 국경일로 지정되어 매년 7월 17일은 공휴일이었으나, 2007년 7월 17일을 마지막으로 법정 공휴일에서 제외됐다”며 “그러나 헌법제정은 일정한 가치를 추구하는 구성원들이 하나의 공동체를 창설하였음을 선언한 것이므로 헌법은 곧 공동체의 정체성을 의미한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성경에는 ‘서로의 짐을 지고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라’는 가르침이 있다”면서 “그리스도의 사랑의 법은 다른 이의 짐을 내가 대신 질 때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기총은 제헌절을 맞아, 1948년 헌법을 중심으로 우리가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었듯이 지금 우리사회에도 타인을 먼저 생각하고,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널리 퍼져 우리 공동체가 내면적으로도 하나됨을 이룰 수 있기를 기도할 것”이라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한변협 ‘2020 입법평가 보고서’ 발간…김현성 특위원장 “법치주의 흔들림 없이 정착되기를 고대”2021.02.21
한기총 관계자들, 김현성 직무대행에 적극 협력 결의2021.04.12
한기총 “5‧18정신 되새기며,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한다”2021.05.19
한기총, 6‧25전쟁 제71주기 메시지…“대한민국 자유와 번영의 기초는 6‧25 전몰장병들의 희생”2021.06.24
NC다이노스 일부 선수들, 숙소에 외부여성들 불러 술판…결국 ‘리그 중단’2021.07.14
병원장·기업인·대학원장 , 동국대에 4천만 원 기부2021.07.14
서울대, 청소노동자 ‘갑질 사망’ 논란 증폭…셀프조사 지적도2021.07.14
내외경제TV, 유튜브 콘텐츠 주식투자 "마법의 계좌"2021.07.15
한기총 “제헌절을 다른 국경일과 마찬가지로 법정공휴일로 지정하라”2021.07.19
‘피가래 토한’ 청해부대원 장병…국방부 주선 ‘관제 인터뷰’ 논란2021.07.25
대처만 빨랐다면…20대 군인, 화이자 접종 후 심근염으로 숨져2021.07.27
한기총, 사무처 직원 징계 결정…김현성 임시대표회장,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행위 엄중 경고2021.07.28
‘4주택자’ 김현아, SH 사장 후보 자진사퇴…향후 인선 계획은?2021.08.02
분당 김밥집 식중독 증상 113명으로 늘어…본점 관계자 “조사 결과 나오면 사과하고 합당한 처벌 받을 생각”2021.08.05
檢, 이호진 前 태광 회장 추가 기소 검토…‘김치·와인’ 계열사 강매 혐의2021.08.09
델타‧람다 보다 더 치명적인 코로나19 변이 우려…‘둠스데이(최후의날)’2021.08.08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서 칼부림 발생해 상담원 1명 부상…40대 남성 경찰 검거2021.08.10
한기총, 임원 등 임명 및 임원회 개최 예정2021.08.13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