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동물용의약품 등 국민세금 300억원을 투자 생산시설 계획 중지해야"

김영덕 / 기사승인 : 2021-11-26 01:3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영덕 기자]전라북도는 국비 210억 원, 지방비 90억 원을 들여 동물용의약품 생산지원 시설 플랫폼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예산확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대로 동 사업이 시행된다면 기존 중소동물약품 제조업을 영위하는 55개 업체는 도산위기에 처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 중소 동물용의약품 업체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우수 제조시설(GMP) 및 개보수시설투자에 정부융자금(1,000억 원과 자체자금(약 12,000억 원)을 부담하여 국제수준의 GMP 시설을 갖추었으나 생산시설 가동률은 5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전라북도가 국민세금 300억 원을 투자하여 동물의약품 등 시제품 생산시설 플랫폼 사업을 한다는 명분으로 생산시설투자를 하는 것은 사실상 제네릭 제품의 생산시설(CMO)을 구축하여 국내시장에 참여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전라북도에서 동 사업에 시설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명분상 논리는 동물용의약품 등이 시제품 생산의 어려움이 많아 동 사업을 계획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으나 중소동물용의약품 업계에 따르면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이와 관련, 현재 동물용의약품 관련 시제품 등 생산시설을 갖춘 대행업체는 55여 개를 비롯하여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수의과대학, 국립화학연구소 및 생명공학연구소 등으로 최신의 플랫폼 시설을 갖추고 있어 시제품 등의 생산시설 애로 등을 운운하는 것은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이다.

지난 2021.4.15.일 한국동물약품협동조합(이사장 이원규) 이사회에 참석한 전라북도 담당공무원에게 생산시설 사업추진 계획에 대하여 충분한 설명과 함께 불가 입장을 밝힌바 있으며 현 업계에서 개발하기 어려운 신물질개발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전달한바 있음에도 굳이 쉽게 진입할 수 있는 복제품 생산시설사업으로 국민세금 300억원을 투자하게다 것에 대하여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

기존 동물약품제조업 비해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저하된 지자체에서 동 사업을 추진한다면 기존 업체들에 경영난을 가중시켜 고용 인원의 감축시키고,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 수출시장에서도 업계의 과당경쟁을 유발 유통의 난맥상만 초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약 10년 전에도 충청남도에서 충남 테크노파크를 통해 전라북도가 추진하고자 하는 동 사업을 추진한바 있으나 결과는 당초 목적과 달리 사용되어 실패한 사례가 발생하여 동 사업을 추진한다면 정부에 대한 불신만 가중시킬 것이다.

전라북도는 국비를 투입하여 복제품 생산시설 CRO, CMO 사업의 추진을 철회하고 사단법인 한국동물약품협회 산하 기술연구원을 활용하여 신물질개발 및 수출 강화 전략에 동참하여 국내 동물약품 전문 제조업체와 네트워크를 갖고 신물질개발 등 R&D 투자 등 역량 강화에 매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