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Search: 206건

thumbimg

외교부, 이란과 논의 지속한다지만…입장차만 확인한 채 빈손 귀국하는 정부 대표단
김영일 기자 2021.01.13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이란 혁명수비대가 나포한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억류 해제를 위해 이란으로 급파됐던 정부 대표단이 입장차만 확인한 채 결국 빈손으로 귀국길이 오른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지난 10일~12일 이란에서 각계 ...

thumbimg

이란이 한국 유조선을 나포한 이유…원유 수출대금 동결 해제 목적?
김영일 기자 2021.01.05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이란이 한국 국적의 유조선 ‘한국케미’를 나포한 것과 관련해 미국 국무부는 4일(현지시간) 즉시 억류해제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우리 군 당국도 청해부대 최영함을 호르무즈 해협 인근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

thumbimg

송영길, 한반도 TF 방미단-전 주한미국대사 만찬 간담회
선다혜 기자 2020.11.22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한반도TF 대표단은 18일(현지시간) 크리스토퍼 힐(Christoper Hill), 캐슬린 스티븐슨(Kathleen Stephens) 전 주한미국대사와 만찬 간담회를 ...

thumbimg

위스콘신·미시간 역전한 바이든, 네바다 승리시 당선 VS 개표 중단 소송·재검표 불사하는 트럼프
김영일 기자 2020.11.05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11·3 미국 대선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개표 초·중반 열세였던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에서 후반 역전에 성공하면서 선거인단 264명을 확보했다. 현재 앞서고 있는 네바주에서도 승 ...

thumbimg

트럼프 “솔직히 말해 이겼다” 사실상 승리 선언
김영일 기자 2020.11.04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3 대선 개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사실상 승리를 선언했다.4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솔직히 말 ...

thumbimg

트럼프 ‘어게인 2016’ 대역전극?…핵심 경합주 6곳 중 5곳 우위
김영일 기자 2020.11.04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격돌한 미국 11·3 대선과 관련해, 미국 내 대다수 여론조사 기관과 언론 매체들은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점쳤다.그러나 막상 개표가 진행되자 트럼프 대 ...

thumbimg

트럼프, 핵심 경합주 플로리다서 사실상 승리…선거인단 38명 걸린 텍사스서도 우위
김영일 기자 2020.11.04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바이든 후보가 격돌하는 미국 11·3 대선 개표가 시작된 가운데 이번 대선의 핵심 경합주 중 하나인 플로리다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를 점한 것으로 나타났다.3일(현지시간 ...

thumbimg

뉴욕타임스 “트럼프, 최대 경합주 플로리다주 승리 가능성 95% 이상”
김영일 기자 2020.11.04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바이든 후보가 격돌하는 미국 11·3 대선 개표가 시작된 가운데 이번 대선의 최대 경합주 중 하나로 지목되는 플로리다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3 ...

thumbimg

트럼프 VS 바이든 첫 TV토론회…‘거짓말쟁이’, ‘급진 좌파’, ‘꼴찌’ 등 난타전
김영일 기자 2020.10.01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첫 TV토론회에서 날선 공방을 주고받는 난타전을 연출했다.11월 3일 미 대선을 35일 앞둔 29일(현지시간) 밤 9시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케이스 ...

thumbimg

트럼프 “주한 미군 빼내라”…매티스 “그건 미친 짓”
김영일 기자 2020.09.13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를 명령한 적이 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오는 15일(현지시간) 출간을 앞둔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장 신간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지난 10 ...

thumbimg

日 최장수 총리 아베…‘건강악화’로 총리직 사임
김영일 기자 2020.08.28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역대 일본 총리 가운데 최장수 총리직을 맡고 있는 아베 신조 총리가 건강악화로 결국 총리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28일 NHK·교도통신 등 복수의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집권 자민당 총재를 겸하고 있는 아베 ...

thumbimg

中 양제츠, 21~22일 부산 방문…靑 “시진핑 방한 여부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
김영일 기자 2020.08.19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청와대는 19일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으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오는 21~22일 부산을 방문한다고 밝혔다.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정 ...

thumbimg

文 대통령 연설 ‘역스럽다’는 北…뿔난 靑 “기본적 예의 갖추기 바란다”
김영일 기자 2020.06.17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특사로 파견하겠다고 제안했으나 김여정(노동당 제1부부장)이 이를 거절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17일 “전례 없는 비상식적인 행위이며 대북특사 ...

thumbimg

靑 “트럼프 G7 초청, 韓 리더국 된다는 의미…中 반발하지 않을 것”
김영일 기자 2020.06.02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은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초청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2일 “한국이 세계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고 진단했다.강민석 대변인 이날 춘 ...

thumbimg

트럼프 G7 초청에 文 대통령 “환영하고 감사…기꺼이 응할 것”
김영일 기자 2020.06.02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 드린다”고 화답했다. ...

thumbimg

美, 정찰자산 총동원 대북정찰 강화…트럼프 “김정은 상태 알지만 말할 수 없어”
김영일 기자 2020.04.28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북한 김정은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각) 김정은이 어떻게 지내는지 알지만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

thumbimg

은둔형 지도자 ‘김정은 위중설’ 급변사태 시나리오…김여정 VS 김평일[심층분석]
김영일 기자 2020.04.23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4·15 총선에서 대승리를 거둔 여권이 남북철도 재추진 나아가 남북정상회담 개최까지 거론하고 나선 찰나, 북한 김정은의 건강이상설이 전해졌다. 미 CNN 방송은 지난 20일(현지시각)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

thumbimg

트럼프 “김정은 건강이상설? 우리는 모른다…건강하길 바라”
김영일 기자 2020.04.22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북한 김정은이 수술 후 위중한 상태에 처해졌다는 소식이 전해진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은 “우리는 잘 모른다”고 밝혔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

thumbimg

트럼프 “韓이 제시한 방위비 분담금액, 내가 거절”
김영일 기자 2020.04.21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각) 한국 측이 제시한 방위비 분담금액을 거절했다고 밝혔다.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정례 ...

thumbimg

시진핑 방한, 하반기로 연기?…文 정부, 中 입국금지도 않고 기다렸는데
김영일 기자 2020.04.07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문재인 정부가 올 상반기 내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성사시키려 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이 지속되면서 하반기 이후로 연기될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으로 전해졌다.조 ...

기획 특집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