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18 16:15 (금)
文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에 "경제계 만나는 게 해야 할 일"
文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에 "경제계 만나는 게 해야 할 일"
  • 조성준 기자
  • 승인 2019.01.0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재외공관장 초청 만찬 때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당시 주중대사의 모습.
지난해 12월 재외공관장 초청 만찬 때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당시 주중대사의 모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새로 임명된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경제계와 활발한 교류를 당부했다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후 인사차 집무실을 찾은 노 실장에게 "실장님은 과거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으로서 산업계와 교류를 많이 해 본 경험도 있고, 각종 정책에 밝으니 역할을 많이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소개했다.

이어 "정책실장 뿐만 아니라 경제계 인사를 만나는 게 비서실장이 해야 할 일"이라며 "과거처럼 음습하다면 모를까 지금 정부에서는 당당하고 투명하게 만나 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노 실장은 "시간이 지나도 2~3개 분야에 대한 산업정책은 문재인 정부에서 만든 것이라는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며 반도체·자동차·바이오산업에 대한 동향을 자신의 견해와 함께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노 실장의 답변은 문 대통령이 전날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강조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