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17:51 (금)
靑, 김정은 답방 시기 제안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
靑, 김정은 답방 시기 제안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
  • 조성준 기자
  • 승인 2018.12.0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김정은 답방 시기 제안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클랜드 코디스 호텔에서 열린 한-뉴질랜드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클랜드 코디스 호텔에서 열린 한-뉴질랜드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는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관련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청와대가 최근 물밑 채널을 통해 북측에 오는 18~20일 사이 서울 방문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연내 답방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대통령이 밝힌 것이 정답"이라며 "아직 남북 간에 답방 일정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제안하고 한 게 없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오는 17일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라는 점을 고려해 20일 전후로 해 서울 방문을 제안한 했다고 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각) 오클랜드 한 호텔에서 열린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 "중요한 것은 시기가 연내냐, 아니냐 보다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 하는 것"이라며 연내 답방 성사 가능성에 유동적 입장을 견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