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17:51 (금)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3개국 순방 일정 나선 文 대통령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3개국 순방 일정 나선 文 대통령
  • 최형준 기자
  • 승인 2018.11.2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더퍼블릭=최형준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등 3개국 순방을 위해 27일 체코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인 이날 오후 2시 35분께 경기도 성남의 서울공항을 통해 전용기편으로 첫 번째 순방지인 체코 프라하로 향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 일정은 5박 8일로 이동 거리만 총 4만 6000여㎞에 이르는 대장정이다.

체코 프라하를 거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순방하는 일정이다.

우선 문 대통령은 이날 체코 프라하에 도착한 뒤 28일부터 체코 방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28일 오전에는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와 회담을 갖고 두 나라 사이의 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논의한다.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체코 전략적동반자관계'의 내실화를 위해 상호 교역 및 투자 확대 방안 등을 폭넓게 협의할 계획이다.

이날 오후에는 체코 내 형성된 재외동포 그룹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갖고, 체코에 진출한 국내 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두 나라의 국익증진을 위해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동포 및 기업인을 격려한다.

체코 일정을 마치면 다음 순방지인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로 출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