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5 수 18:25
상단여백
HOME POLITICS 국회
정우택 “김이수 부결…오만과 독주 멈추고 겸허해지라는 민의의 경고”
사진출처=뉴시스

[더퍼블릭 = 심정우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이 부결되자 청와대가 야권으로 책임을 돌린데 대해, “부끄러움도 모르고 오로지 남 탓으로 돌리는 적반하장의 극치”라며 맹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3당의 반대에도 표결을 밀어 부쳐놓고 이제 와서 임명동의안이 부결되자 다수세력 횡포 운운하며 야당을 비난하고 있다”며 이와 같이 꼬집었다.

그는 “오만과 독주를 멈추고 겸허해지라는 민의의 경고”라며 “청와대가 낮고 겸허한 자세로 국민과 야당의 뜻을 존중하고 코드·보은 인사 사태를 반성하면서 인사 참사를 부른 인사라인을 경질하는 등 시스템을 검증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이수 부결 사태를 보면서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독주, 협치 실종에 대해 야3당이 강력히 견제할 수 있는 기저를 만들었다고 확신한다”면서 “(문 정부는)마음만 먹으면 모든 것을 다할 수 있다는 지극히 오만하고 독선적인 자세를 이제 고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만한 정권이 야당을 존중하게 하는 길은 야3당의 공조에 달려 있다”며 “정책공조, 입법공조에서 한걸음 나아가 정치적 연대까지 발전할 수 있길 기대하고, (정부여당은)100대 국정과제를 위해 입법 속도전, 군사작전 식으로 몰아붙이는 행태가 개선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국 정부에 이어 의회까지 전술핵 재배치 문제를 검토한 만큼, 우리 정부는 정식으로 미국에 전술핵 재배치를 제의하고 실질적 논의에 나서라”며 “전술핵 문제에 전향적 자세를 취하지 않으면 한국당이 국민과 함께 자위적 차원에 직접 나설 수밖에 없다”며 전술핵 재배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바른정당도 재배치를 정식 당론으로 정해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촉구한다”며 야3당의 전술핵 재배치 공조를 주장했다.

심정우 기자  servant@thepublic.kr

<저작권자 © 더퍼블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