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5 수 18:25
상단여백
HOME POLITICS
바른정당, 김이수 인준안 부결 비판한 당청에 비난

[더퍼블릭 = 이필수 기자]

바른정당, 김이수 인준안 부결 비판한 당청에 비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정당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주호영 원내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 동의안 부결에 대해 언급하며 "바른정당은 김이수 후보자가 독립성을 지키기에 부족하다는 점 내세워 당론으로 반대했지만 본회의 결과에 대해서는 어떤 확신도 갖지 못했다" 며 "국민의당은 지역 연고가 있음에도 헌재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용기있는 결단을 많은 의원들이 해준 것 같다"고 밝혔다.또한 "결과를 받아들이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태도에 관해 참으로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부결을 비판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한심하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으로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헌정질서를 이용했다고 비판했는데 삼권분립에 따라 국회가 정당하게 결정한 것"이라며 "오히려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은 김이수 후보를 지명한 것이 헌정질서를 교묘하게 어긴 것"이라고 맞받았다.
그는 또 "본회의 표결에서 확신을 가질 수 없었는데 국민의당이 '부'표를 던진 것 같다"며 "국민의당은 지역적 연고도 있는데 헌법재판소의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용기 있는 결단을 해준 듯 하다"고 국민의당을 치켜세웠다.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임명동의안 부결에 대해 여당과 청와대까지 나서서 야당을 비난한 것을 개탄한다"며 "이번 부결은 청와대가 코드인사, 보은인사에 매몰돼 소통과 협치에는 노력을 보이지 않은데 대한 국민들의 경고"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이를 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보복이라든지 등의 얘기를 하는 게 한심하다"며 "청와대와 여당은 표결의 책임을 돌리지 말고 협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청와대가 무책임의 극치이고, 국민 기대를 배반했다고 하는데 이런 반응이 정말 스럽다"며 "국회 표결에 대해 이렇게 표현하는 것은 국회를 모독하는 오만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필수 기자  lee1@thepublic.kr

<저작권자 © 더퍼블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