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5 수 18:25
상단여백
HOME POLITICS 정치일반
금품 수수 의혹에 이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까지…이혜훈 수난기
사진출처=뉴시스

[더퍼블릭 = 심정우 기자]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사업가 옥모 씨로부터 명품 가방 등 6000만 원대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 외에도 경찰로부터 1년 전부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내사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내자동에 위치한 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작년 7월부터 첩보를 입수해 이혜훈 대표를 내사하고 있다”며 “최근 검찰로부터 수사지휘가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김 청장은 “혐의를 입증하는 과정이 필요한데, 검찰 지휘 과정에서 시간이 다소 걸렸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혜훈 대표는 현재 피내사자 신분으로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를 통해 정치자금 5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년간 이 대표에 대한 조사를 벌이지 않았으나 주변인들에 대한 압수수색과 통신내역 조회 등을 진행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대상자가 당 대표기 때문에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면서 “연관 관계가 명확해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와는 별도로 사업가 옥 씨로부터 2015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명품 가방과 시계, 현금 등 6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의혹이 일고 있다.

옥 씨는 이 대표를 알선수재와 사기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지난달 31일 서울중앙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은 4일 해당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했다.

심정우 기자  servant@thepublic.kr

<저작권자 © 더퍼블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