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5 수 18:25
상단여백
HOME SOCIETY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 신상정보 빠르게 확산…실명까지 공개?실명까지 거론 누리꾼들의 이목 집중
▲사진=온라인커뮤니티에서 퍼지고 있는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 정보. [출처/온라인커뮤니티]

부산 여중생들이 또래 여중생을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일명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논란이 확산되자 이를 보고 분노한 네티즌들이 사건의 가해자에게 신상 정보를 공유하고 나섰다.

지난 1일 오후 8시 30분쯤 부산 사상구 한 공장 앞 인적이 드문 도로에서 부산 모 여중생 3학년 A(14)양 등 2명은 '평소 선배에 대한 태도가 불량하다'는 이유로 다른 학교 여중생 2학년 B(14)양을 집단 폭행했다. 공장 주변에 있던 철골 자재, 소주병, 의자 등으로 폭행을 당한 B양은 뒷머리와 입안 등이 찢어져 온몸에 피가 흘러내렸다.

가해자인 A양 등 2명은 범행 직후 현장을 떠났다. 피를 흘리며 길을 걷던 B양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B양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중상은 없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양 등은 범행 당일 오후 11 시 50분쯤 인근 치안센터를 찾아가 자수했다. 이 과정에서 셋은 가출하고 어울려 지내다 알게 된 사이로 드러났다.

사건은 A양 등이 온몸이 피투성이가 된 채 무릎을 꿇고 있던 B양의 사진을 소셜미디어로 전송하면서 퍼졌다. A양 등은 아는 선배에게 사진을 보내고 "심해?" "(감옥에) 들어갈 것 같아?"라며 처벌에 대해 걱정하는 대화를 나눴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은 일파만파 퍼져나갔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가해자에 대한 신상이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사진 속에는 가해자로 추정되는 여중생들의 모습과 그들의 실명까지도 거론돼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논란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분노한 누리꾼들은 가해자의 신상 정보를 공개하며 소년법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더퍼블릭 = 김수진 기자]

김수진 기자  sjkim@thepublic.kr

<저작권자 © 더퍼블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