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5 수 18:25
상단여백
HOME POLITICS 국회
정우택 “이유정, 개미 투자자 등치는 악덕 작전세력 변호사”
사진출처=뉴시스

[더퍼블릭 = 심정우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31일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주식투자로 1년 사이에 12억 원의 시세차익을 내는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이유정 후보자는 지금까지 나온 의혹만 보더라도 내부정보 이용 거래 혐의로 금융당국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금융당국 조사 없이 문 대통령이)임명을 강행한다면 한국당은 고발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그는 “사법 부적격 3종 세트의 한사람인 이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이면 정기국회의 다른 현안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며 “최근 주식시장에 귀신도 까무러칠 주식의 귀재가 나타났다는 소문이 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네티즌들은 차라리 국민연금 기금운용 본부장으로 임명하라고 하고 있다”며 “(이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이 아닌)주식투자전문가로 기용하면 증세도 필요 없다는 비아냥이 넘친다”고 비꼬았다.

그는 “이 후보자는 비상장 주식투자를 통해 1년 반 만에 시세차익 10억원을 냈는데, 가짜 백수오 사건을 일으킨 비상장기업(내츄럴엔도텍)에 투자해 5억원 상당의 수익을 거뒀다”면서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후보자가 소속된 로펌 고객 중 하나가 바로 이 비상장기업”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이 후보자가 내부 비공개 자료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점점 구체화되고 있는데,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징역 10년 이하의 중형을 받을 수 있다”며 “개미 투자자 등을 치는 악덕 작전세력 변호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관 후보자로서 절대 있어선 안 될 충격적 의혹”이라며 “금융당국은 비정상적인 주식거래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심정우 기자  servant@thepublic.kr

<저작권자 © 더퍼블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